비욘드포스트

2022.12.06(화)

초청가수 ‘김범수’, ‘에일리’, ‘어반자카파’, ‘다비치’, ‘볼빨간사춘기’ 등

center
KT가 자사 고객을 위해 2022 KT 보야지 투 자라섬을 27일 경기도 가평군 자라섬에서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사진은 2022 KT 보야지 투 자라섬 개최 안내 포스터의 모습. (사진 = KT 제공)
[비욘드포스트 한장희 기자]
자라섬의 대표 뮤직 페스티벌 중 하나인 ’2022 KT보야지 투 자라섬‘이 3년 만에 재개 된다.

KT는 자사 고객을 위한 ’2022 KT보야지 투 자라섬‘을 오는 27일 경기도 가평군 자라섬에서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이 행사는 코로나로 인해 3년 동안 열리지 못했다.

보야지 투 자라섬은 KT가 2015년부터 개최해 올해 6회를 맞이하는 음악 문화 축제다. KT는 고객들에게 차별화 된 혜택과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이 행사를 기획했다. 매년 약 5만명씩 매 회차 전석 매진을 기록하고 있다.

이번 보야지 투 자라섬은 화려한 라인업이 가장 큰 특징이다. ‘김범수’, ‘에일리’, ‘어반자카파’, ‘다비치’, ‘볼빨간사춘기’, ‘조문근밴드’, ‘24아워즈’가 다양한 장르의 음악으로 자라섬의 여름밤을 화끈하게 달굴 예정이다. KT는 가창력은 물론 2030 고객의 선호도를 고려해 이 행사를 빛내줄 뮤지션을 섭외했다.

보야지 투 자라섬은 KT 고객이라면 누구나 5일 10시부터 KT 홈페이지와 멤버십 앱에서 예매 가능하다. 1인 기준 5000 멤버십 포인트가 차감되며 본인 포함 최대 4인까지 예매할 수 있다. 또 65세 이상, 장애인(복지카드 소지자), 미취학 아동의 경우 별도 예매 없이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KT 커스토머사업본부장 구강본 상무는 “올해 6회를 맞이하는 2022 KT 보야지 투 자라섬은 온 가족이 함께 다채로운 장르의 음악을 즐기면서 KT의 차별화된 고객 혜택을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이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삶 속으로 들어가 고객 마음속에 KT에 대한 즐거운 경험들을 쌓을 수 있도록 다양한 형태의 프로그램을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jhyk777@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