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2.12.06(화)

인문학 경시 풍조 심화와 학과 간 불균형 심화

[비욘드포스트 김형운 기자]
서울 소재 대학교 중 인문계열 학과는 사라지고 공학계열 학과는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인 강득구 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만안)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서울 소재 대학 학과 통폐합 현황'에 따르면 지난 3년간 서울 소재 대학들에서 인문사회 계열 학과 17개가 사라지고 공학 계열 학과 23개가 신설된 것으로 나타났다.

center
강득구 의원


특히, 어문계열 통폐합이 많았다. 지난해 삼육대는 중국어학과와 일본어학과가 통합해 항공관광외국어학부로 신설되었고, 한국외대는 2020년 지식콘텐츠전공, 영어통번역학전공, 영미권통상통번역전공이 융합인재학부로 통합됐다.

반면에 여러 대학에서는 공대 학과가 신설되었다. 지난해 고려대는 3개, 중앙대 3개, 한양대 2개, 세종대 2개 등 신설된 것으로 파악되었다. 삼육대는 인문사회 계열이었던 경영정보학과과 IT융합공학과와 통합되어 공학계열인 지능정보융합학부로 신설되기도 했다.

이미 지방의 대학가에서는 학과가 폐과되는 경우뿐만 아니라 통폐합되되면서 전임교원의 수가 줄어들면서 강의의 선택 폭과 강의수준의 저하를 우려하는 학생들의 반발이 여러 차례 있었다.

이처럼, 지방뿐만 아니라 서울 소재의 대학교에서도 인문계열 학과가 축소되는 이유로 대학을 취업률로 평가하는 정량지표가 있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있다.
실제, 지난해 실시된 대학기본역량진단 경우 3년 전보다 졸업생 취업률 평가 비중이 높아졌다.

강득구 의원은 “K-드라마, K-pop 등 한국문화에 대한 파급력이 커지는 이면에는 우리의 인문학이 기반이 된 부분이 있고 한국 관련 학과도 증가하는 상황이다”고 밝히고, “대학에서의 인문학 중시 풍토와 인재 육성 등 국내 대학 인문학의 중요성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페과나 통폐합이 아닌 인문학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평가지표를 바꾸고, 예산 지원과 투자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