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3.02.03(금)

주한 이탈리아 대사관, 한국&이탈리아 지속가능한 디자인 협력 강화 위한 ‘디자인 브릿징’ 행사 성료

승인 2022-12-09 12:53:00

center
[비욘드포스트 김민혁 기자] 주한 이탈리아 대사관이 주한 이탈리아 무역관, 주한 이탈리아 문화원과 한이 양국의 디자인 부문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행사 <디자인 브릿징 : 이탈리아와 한국의 지속가능한 협력>을 진행했다.

2022년 11월 29일부터 12월 1월까지 진행된 이번 행사에서는 한국과 이탈리아의 양국 기업 및 기관 전문가들이 참여해 환경친화적인 디자인에 관한 지식 및 강점, 경험을 공유하고, 협력과 강화의 기반을 마련했다. 또한, 두오모앤코(Duomo & Co.), 넥서스(Nexus), 인피니(Infini), 크리에이티브랩(Creative Lab), 제르바소니코리아(Gervasoni Korea), 가조띠코리아(Gazzotti Korea), 장디자인아트(Jean Design Art), Signum와 같은 유명 이탈리아 가구업체들이 행사 취지에 지지를 표명하며, 홍보에 참여했다.

11월 29일과 11월 30일에는 가로수길에 위치한 이탈리아 홍보관 <하이 스트리트 이탈리아>에서 페데리코 파일라 주한 이탈리아 대사와 페르디난도 구엘리 주한 이탈리아 무역관장의 참석 하에 다양한 워크숍과 한국과 이탈리아 업체 간 B2B 일정이 진행됐다. 양일 행사의 진행은 이탈리아의 저명한 디자이너이자 지속가능한 소재 개발 컨설턴트인 조르조 디 툴리오가 맡았다. 조르조 디 툴리오는 2007년 디자인 플러스, 2009년 월페이퍼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한 바 있으며, 황금 콤파스에서 세 차례 선외 가작으로 선정된 바 있다.

29일 첫 번째 세미나에서는 ‘자연에서 자연으로의 순환 디자인’을 주제로 구찌니, 포파페드레티 등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브랜드와 이탈리아 환경 에너지 관리시스템 지원 업체 로치오니사 담당자들이 연사로 참석했다. 30일에는 ‘소재와 공정의 혁신 디자인’을 주제로 그린빙, 카씨나, 포로 등의 이탈리아 디자인 브랜드와 이탈리아 화학기업 람베르티가 참석해 회사의 경험을 소개했다. 12월 1일은 서울 중구 정동길에 위치한 <글로벌녹색성장기구>와 함께 ‘순환 경제와 한이 민간 부문 탄소 감소 성공사례’를 주제로 세미나를 진행했다. 이날은 구찌니, 로치오니, 람베르티가 기업의 노하우를 소개했다.

center

지속가능성은 디자인 분야에서도 나날이 강조되는 요소로, 현대 디자인계의 핵심적인 키워드가 되었다. 재사용, 재활용, 폐기물 감소, 유해한 물질 배출을 최소화하는 신소재 사용은 에코디자인의 핵심 요소다. 이탈리아는 유럽에서 쓰레기 재활용율이 가장 높은, 유럽 최대 규모의 순환 경제를 자랑하는 국가로 디자인 부문에서도 이미 오래전부터 소재, 재조공정의 혁신을 통해 지속가능성을 이루기 위한 노하우를 축적했다.

조르조 디 툴리오는 디자인의 어원이 '선택하다', ‘운명’이라는 의미의 라틴어 ‘designo’라고 설명하며, 디자인이란 결국 인간의 미래를 결정하는 선택임을 강조했다. 그는 현대 디자인의 다학문적(multidisciplinarity) 특성을 강조하며, 좋은 디자인은 디자이너 한 명이 아니라 다양한 분야 전문가들의 협업으로 탄생한다고 했다. 더불어 ‘디자인 브릿징’ 역시 지속가능한 디자인 실현을 위해 한국과 이탈리아의 전문가들에게 국경을 초월한 플랫폼을 제공한다는 측면에서 유의미하다는 뜻을 전했다.

실제로 이번 행사에는 구찌니, 포파페드레티와 같은 유명 소비재 브랜드뿐 아니라 람베르티, 로치오니, 그린빙 등 일반 소비자에게는 생소한 화학, 정밀 측정 기기, 환경 기술 등 다양한 분야 업체가 참석하여 지속가능한 디자인을 위해서는 다분야의 협력이 필요함을 드러냈다. 특히 위 업체는 소비재 브랜드보다 덜 화려하게 보일 수 있지만, 재료 디자인 관점에서는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페데리코 파일라 주한 이탈리아 대사는 “한국 재임 기간 동안 디자인이야말로 한이 경제 협력의 핵심 분야임을 깨달았다. 우리 대사관은 지난 3월 24일 이탈리아 디자인의 날을 시작으로 2022년 디자인과 관련된 여러 행사를 진행했으며, <디자인 브릿징>은 올 한 해의 대미를 장식하는 행사다”라며 “특히 이번 행사는 정부 기관, 업체, 환경단체 등 다양한 주체가 세미나, B2B 등을 통해 지식 공유뿐 아니라 실질적인 협업의 기반을 다지는 유의미한 자리였다”라고 밝혔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