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4.07.15(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고혈압학회(ESH)에 참석한 동국의대 심장내과 이무용 교수(왼쪽에서 둘째)가 1일(현지시각) 한미약품의 저용량 고혈압 3제 복합제 임상 연구 내용이 담긴 포스터를 토대로 참석자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한미약품 제공]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고혈압학회(ESH)에 참석한 동국의대 심장내과 이무용 교수(왼쪽에서 둘째)가 1일(현지시각) 한미약품의 저용량 고혈압 3제 복합제 임상 연구 내용이 담긴 포스터를 토대로 참석자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한미약품 제공]
[비욘드포스트 김선영 기자] 한미약품은 지난 5월 31일부터 6월 4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고혈압학회 연례학술대회에서 한미가 개발중인 저용량 3제 복합제 기반의 연구 결과(HM-APOLLO-301)를 발표했다고 21일 밝혔다.

연구는 경증 및 중등증 고혈압 환자들을 대상으로 저용량 3제 복합제와 표준 용량 단일제를 각각 8주간 투여한 후 혈압 변화를 비교했다. 그 결과, 저용량 3제 복합제를 투여받은 환자군의 수축기 혈압은 평균 18.3mmHg 감소한 반면, 단일제를 투여받은 환자군은 평균 19.4mmHg 감소해 두 군 간의 치료 효과는 비슷한 수준이었다. 또한, 부작용 발생률에서도 두 군 사이에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연구 발표를 맡은 이무용 동국대학교 의과대학 심장내과 교수는 연구 발표에서 “대표적인 만성질환인 ‘고혈압’은 아직 그 발병 기전이 명확히 규명되지 않았다”며 “단일요법으로 치료를 시작하는 임상적 관성에서 벗어나, 여러 병리학적 경로를 동시에 차단하는 새로운 접근법을 통해 환자의 치료 예후를 더욱 효과적으로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이어 “이번 연구 결과는 경증 또는 중등증 고혈압 환자들의 초기 치료로서 저용량 3제 복합제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모두 확인했다는 점에서 남다른 의미가 있다”며 “최근 국내외 여러 연구를 통해 초기 고혈압 환자에서 저용량 병용요법이 낮은 약제 전환율과 양호한 내약성, 그리고 단일요법 대비 비열등한 강압 효과를 가진다는 임상적 근거들이 축적되고 있기 때문에, 향후 고혈압 초기 치료 시 약제 선택의 폭은 넓어지고 환자의 복약편의성 개선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미약품은 아모잘탄패밀리 등 다양한 조합 및 용량의 복합제를 통해 한국 고혈압 치료제 시장에서 4년 연속 처방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한미약품은 저용량 3제 복합제의 임상 3상을 속도감 있게 진행해, 한국 최초로 저용량 3제 복합제를 출시할 계획이다.

ahae@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