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4.07.16(화)
SKT는 싱가포르 통신사인 싱텔(Singtel)과 차세대 통신 네트워크 기술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사진은 (좌측부터)강종렬 SKT ICT Infra담당과 싱텔 테이 요우 리안 네트워크 담당 매니징 디렉터가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 = SKT 제공)
SKT는 싱가포르 통신사인 싱텔(Singtel)과 차세대 통신 네트워크 기술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사진은 (좌측부터)강종렬 SKT ICT Infra담당과 싱텔 테이 요우 리안 네트워크 담당 매니징 디렉터가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 = SKT 제공)
[비욘드포스트 한나라 기자] SKT는 싱가포르 통신사인 싱텔(Singtel)과 차세대 통신 네트워크 기술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SKT는 싱텔과 다방면의 네트워크 기술 협력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이동통신망의 서비스·기술 혁신을 주도한다는 전략이다.

SKT와 싱텔은 주요 글로벌 통신사들의 AI 연합인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의 창립 회원사로서, 이번 MOU는 자체 AI 경쟁력을 강화하는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 활동의 연장선상에서 체결됐다고 설명했다.

양사는 4G·5G 기술 노하우와 경험을 바탕으로 고객 경험 향상은 물론, 네트워크 안정성·효율성을 공동으로 개선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양사 간 이동통신 네트워크 엔지니어링·구축·운용·설루션 등 다양한 상용망 분야에서 기술 논의와 인력 교류를 추진할 계획이다.

양사는 이 외에도 서비스 차별화를 위한 △에지 AI 인프라 적용과 코어망 운용기술 연구 △네트워크 슬라이싱 등 5G 유무선 이동통신망 진화 기술 전략 △6G 적용사례 개발 △ESG 관점의 효율적 네트워크 구축 등 기술 교류를 시작으로 공동 개발, 연구까지 협력 범위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에지 AI 인프라’는 에지 컴퓨팅을 통해 클라우드로 집중되는 연산의 부담을 덜고 AI 설루션을 결합해 AI추론을 수행하는 기술로, SKT는 싱텔과 관련 기술 연구 공동 추진 뿐 아니라 이로 인한 AI 서비스 제공 방안까지 구체화한다는 목표다.

강종렬 SKT ICT Infra 담당(CSPO)은 “양사의 강점을 결합해 효율적인 고성능 네트워크 구축, 안정적 서비스 제공, 네트워크 기반 신규 서비스 발굴 뿐 아니라 AI 유무선 인프라 등 차세대 통신 기술 개발에서 성과를 이뤄가겠다”고 밝혔다.

테이 요우 리안 싱텔 네트워크 담당 매니징 디렉터는 “5G 기술의 선도 기업으로서 네트워크 슬라이싱, AI 인프라 도입 등을 비롯해 다양한 기술의 사업화 가능성을 검토할 것”이라며 “SKT와 고객 경험 강화 뿐 아니라 업계 혁신과 6G로 진화를 준비할 수 있는 기술 협력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hnr56@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