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7.16(화)
center
사진=아침마당
[비욘드포스트 정성훈 기자]
윤방부 교수의 건강 비결은 무엇일까.

14일 윤방부 교수는 KBS1 ‘아침마당’에 출연했다.

윤방부 교수가 현잮지 건재할 수 있었던 것은 건강관리에 최선을 다해왔기 때문이다. 건강다이제스트와 인터뷰에서 윤방부 교수는 건강 비결을 묻자 “매일 10km를 달린 덕분”이라며 건강비결을 밝히기도 했다.

윤방부 교수는 “처음엔 시속 6km로 5분간 걷다 5분 간격으로 속도를 높여 마지막엔 스피드를 올려 10.5km까지 뜁니다. 5분 후 시속 10km로 내려가 15분간 뛴 다음 다시 속도를 낮춘다”고 말했다.

또한 러닝머신에서 뛰면서 TV나 음악은 틀지 않는다. 딴 곳에 집중하지 않고 달리면 복잡한 일도 정리된다고 밝혔다.

윤방부 교수는 “나중엔 무아지경에 빠지게 된다”면서 일주일에 5일간 1시간 3분씩 헬스클럽에서 달리기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윤방부 교수는 “거의 헬스중독 수준”이라며 “헬스를 안 하면 하루 일과를 안 한 것 같아 불안할 정도”라고 말했다.

그의 건강법은 ‘6S 원칙’에 있다. ▲스트레스(stress)와 친구가 되자 ▲배우자(spouse)와 잘 지내자 ▲스포츠(sports)를 생활화하자 ▲때론 이기적(selfish)으로 살자 ▲만족(satisfaction)하며 살자 ▲스크린(screen·정기검진)을 하자는 것이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