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4.05.29(수)

진학사 캐치, Z세대 취준생 1,547명 대상 설문조사 진행
Z세대 취준생이 희망하는 공무원 연봉은 ‘5천만 원’

Z세대 78% “공무원 안 할래요”…이유는 ‘낮은 연봉’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진학사 캐치의 조사 결과, Z세대 취준생 78%는 공무원 취업을 선호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인은 낮은 연봉이었으며, Z세대가 희망하는 공무원 연봉은 5천만 원이었다.

AI매칭 채용콘텐츠 플랫폼 캐치가 Z세대 취준생 1,547명을 대상으로 ‘공무원 시험 준비 의향’에 관해 조사한 결과 78% 비중이 ‘공무원을 준비할 의향이 없다’라고 답했다. ‘준비할 의향이 있다’라고 답한 비중은 22%에 불과했다.

공무원을 희망하지 않는 가장 큰 이유는 ‘연봉이 낮아서(47%)’였다. 다음으로는 ‘희망 직무가 아니어서’가 15%로 뒤를 이었고, ‘수직적인 분위기’가 9.4%, ‘반복적인 업무’가 9%로 비슷하게 나타났다. 이외에 △시험 준비에 대한 부담(8.6%) △성장의 어려움(5%) △부족한 복지(3%) 등의 의견도 있었다.

Z세대 취준생이 원하는 공무원 희망 연봉은 ‘5천만 원(25%)’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서 ‘4천만 원’이 17%, ‘6천만 원’ 16%로 비슷하게 나타났다. ‘연봉이 아무리 높아도 공무원 희망하지 않는다’라고 답한 경우도 13%를 차지했다.

공무원 복지 중 개선을 원하는 부분으로는 ‘성과급, 보너스 상향’이 39%로 가장 높았다. 이어서 ‘승진 기회 확대’가 33%였고, ‘워라밸 보장(16%)’, ‘유연 근무제 돌입(13%)’이 뒤를 이었다. 이외에 ‘교육의 기회 제공(12%)’, ‘연차/휴가 확대(11%)’ 등 의견도 있었다.

한편, ‘Z세대가 취업을 희망하는 곳(복수 응답)’ 1위는 ‘대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71% 비중이 대기업 취업을 선호한다고 응답했다. 이어서 ‘중견기업’이 29%로 2위, ‘전문직 시험’이 20%로 3위를 차지했다. 이외에 △외국계기업(19%) △공기업/공공기관(16%) △중소기업(12%) 순이었고, 공무원은 11%로 가장 낮게 나타났다.

진학사 캐치 김정현 부문장은 “안정적인 직장을 선호했던 과거와 달리, Z세대는 즉각적인 보상을 선호한다”라며 “비교적 높은 연봉을 제공하는 대기업이나 중견기업, 전문직 시험을 선호하는 것도 이러한 경향이 반영된 결과로 분석할 수 있다”라고 언급했다.

sglee640@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