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JTBC 캡처
[비욘드포스트 정성훈 기자]
‘비선실세’ 최순실의 영향력을 짐작할 수 있는 녹음 파일이 세간에 알려졌다.

시사저널은 17일 정호성 녹음파일 2개을 전격 공개하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의 수상한 관계를 집중적으로 다뤄 대중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정호성 전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이 녹음한 해당 파일은 지난 2013년 2월 취임사 전 서울 모처에서 녹음한 것으로 최순실의 막강한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

해당 녹음 파일에 따르면 최순실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취임사 초임을 마음대로 변경할 만큼 영향력을 과시했으며, 그 누구도 토를 달지 않았다.

심지어 박근혜 전 대통령마저 막지 못했던 최순실의 위치는 ‘내가 보기에는 하나도 쓸모없다’, ‘취임사에 한 줄도 넣지 말라’, ‘경제부흥을 일으키기 위해서 뭘 하겠다는 걸 넣자’, ‘꽂히는 이야기를 해야 한다’ 등의 주장으로 주변인들에게 면박을 줬다.

실제로 최순실의 지시는 이후 진행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취임사에 고스란히 옮겨졌고, ‘경제부흥’이란 단어도 그가 고안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여기에 최순실은 정호성 전 비서관에게 ‘그런 말을 넣어야 된다’, ‘빨리 써요. 정 과장님’, ‘안 쓰고 있지 않냐’ 등 호통을 치는 목소리까지 공개되면서 ‘비선실세’ 논란이 수면위로 떠오르고 있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