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4.05.25(토)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청와대는 8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를 통해 남북 협력 필요성을 언급한 것과 관련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미국과의 협의를 통한 속도 조절'을 요청하고 나선 데 대해 입장을 내지 않았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미 간 수시로 소통을 통해 여러 가지 사안에 대해 협의, 논의를 거치고 있다는 것은 수 없이 많이 말씀드렸다"며 "어떤 사안이든 함께 풀어가야 할 부분은 계속 논의하고 있다"고 했다.

다만 "한 나라의 대사가 한 말에 대해서 청와대가 일일이 대답해야 할 필요성은 느끼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전날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의 신년사와 관련해 "남북 관계의 성공이나 진전과 더불어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기를 원한다"며 "그것이 중요한 조건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문 대통령이 제시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답방이나 비무장지대(DMZ) 유네스코 세계유산 공동 등재 등과 관련해선 미국과 협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언급한 그런 조치들은 미국과 협의 하에 이뤄져야 한다"며 "우리는 동맹으로 긴밀하게 일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시스>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