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3.01.28(토)
center
독일 SUV 폭스바겐 티구안이 2022년 11월 기준 국내 누적 판매 6만대를 돌파했다고 폭스바겐코리아가 7일 밝혔다. 사진은 폭스바겐 티구안의 모습. (사진 = 폭스바겐 코리아 제공)
[비욘드포스트 한장희 기자]
독일 SUV 폭스바겐 티구안이 2022년 11월 기준 국내 누적 판매 6만대를 돌파했다고 폭스바겐코리아가 7일 밝혔다.

폭스바겐 티구안은 지난달까지 총 3230대가 판매되면서 2008년 7월 국내 첫 출시 이후 누적 판매 6만71대(KAIDA 기준)를 달성했다. 수입 SUV 중 누적 판매 대수가 6만대를 돌파한 모델은 티구안이 유일하다.

티구안은 출시 이후 KAIDA 월간 베스트셀링 모델 1위를 22차례 등극한 바 있다.

특히 2020년에는 수입 SUV 중 유일하게 연간 판매량 1만대를 돌파했었다.

6만대라는 티구안의 판매실적에는 폭스바겐만의 탄탄한 기본기를 바탕으로 한 높은 상품성과 뛰어난 경제성을 모두 갖춘 모델이라는 점이 꼽히고 있다.

여기에 4000만원대 가격까지 더해져 국산 및 수입 SUV 구매를 고려하던 30·40 세대의 수요를 흡수하면서다.

2세대 부분변경 티구안은 차세대 EA288 evo 엔진 탑재로 퍼포먼스와 연료 효율성으로 오너들의 만족감을 이끌어 내고 있다.

또 폭스바겐의 운전자 보조시스템 ‘IQ.드라이브-트래블 어시스트’, 지능형 인터랙티브 라이팅 시스템 ‘IQ.라이트-LED 매트릭스 헤드램프’를 포함한 풍부한 안전 및 편의 사양을 탑재해 국내 고객들의 취향을 만족시켰다.

차량 유지 보수 비용의 부담을 낮추는 총 소유비용(TCO) 절감 프로그램도 티구안의 주요한 인기 요인으로 평가받고 있다.

구매고객에게는 ‘5년/15만 km보증 연장 프로그램’과 함께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사고차량 보험 수리 시 자기부담금을 총 5회까지 지원하는 ‘사고 수리 토탈케어 서비스’ (최초 1년, 주행거리 제한 없음, 사고 1회당 50만 원 한도)가 제공돼 차량 유지에 대한 경제적인 부담을 낮췄다.

국내 고객들의 다양한 니즈를 고려해 바디타입부터 파워트레인, 구동방식을 다양화해 선택의 폭을 넓힌 점 역시 티구안 인기를 더욱 높이는데 기여했다.

먼저 고객들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해 전륜구동 및 사륜구동 모델로 티구안의 트림을 확장했으며, 지난 8월에는 가솔린 엔진을 탑재한 7인승 신형 티구안 올스페이스를 투입해 더욱 강력해진 티구안 라인업을 구축했다.

현재 올해 11월까지 티구안과 티구안 올스페이스로 구성된 전체 티구안 라인업의 누적 판매량은 6만6177대를 기록하고 있다.

jhyk777@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