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4.06.21(금)

지난해 ‘차나칼레대교’로 수상

DL이앤씨, ‘남경대교’로 ‘올해의 토목구조물 대상’ 2년 연속 수상
[비욘드포스트 한장희 기자]

DL이앤씨는 대한토목학회 주최 ‘올해의 토목구조물 공모전’에서 올해 초 준공한 '새만금 만경대교'로 대상을 받았다고 31일 밝혔다.

지난해에는 튀르키예 ‘차나칼레대교’로 DL이앤씨가 수상한 바 있다.

DL이앤씨는 지난 30일 서울 강남구 건설회관에서 열린 '제26회 토목의 날' 행사에서 대한토목학회로부터 올해의 토목구조물 공모전 대상을 수상했다.

올해의 토목구조물 공모전은 대한토목학회가 국내외 토목구조물의 새로운 설계 기법 및 시공 기술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매년 개최하는 행사다. 교량과 도로, 항만, 철도, 수자원, 환경, 터널 등 각종 토목구조물을 접수받아 심사한 뒤 수상작을 정한다.

DL이앤씨는 올해 공모전에서 지난 1월 준공한 새만금 만경대교를 앞세워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주 교량 길이가 723m인 만경대교는 세계 최초의 비대칭 리버스 아치교다. 새만금개발청이 발주한 ‘새만금 남북도로 건설공사’ 1단계 구간에 설치됐다.

그 이름처럼 활을 뒤집어 놓은 초승달 모양으로 아름다운 새만금의 물길을 품고 있는 듯한 차별화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심사위원들은 만경대교를 두고 “한국 건설기술의 위상을 확인할 수 있는 건축물”이라고 호평했다.

특히 인근 공항을 오가는 항공기의 비행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과정에서 채택한 창의적인 비대칭 상부 구조형식에 높은 점수를 줬다.

앞서 DL이앤씨는 지난해 튀르키예에 설치한 차나칼레대교로 같은 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은 바 있다.

차나칼레대교는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세계 최장 현수교(3563m)다. 지난해 유럽철강공사협회로부터 ‘유럽 강철 교량상’을 받는 등 뛰어난 기술력으로 전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

DL이앤씨 관계자는 “2년 연속 올해의 토목구조물 대상을 수상하며 세계적인 토목 기술력을 입증해냈다”며 “앞으로도 업계 내 기술 선도를 통해 교량과 철도, 터널, 항만 등 세계가 주목하는 랜드마크를 창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jhyk777@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