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4.06.20(목)

피부과학 분야 SCI급 국제전문학술지 '스킨 리서치 앤 테크놀로지'에 게재...연구 성과 인정

넥스모스 '탈모 치료제 연구 논문'  국제전문학술지 게재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DNA바이오연구 전문기업인 넥스모스(공동대표 심정욱, 조강준)는 현재 개발 중인 탈모 치료제에 관한 연구논문이 피부 과학 분야 저명한 SCI급 국제학술지인 스킨 리서치 앤 테크놀로지(Skin Research & Technology)에 게재돼 연구 성과를 인정받았다고 16일 밝혔다.

최근 게재된 스킨 리서치 앤 테크놀로지 국제 학술지에는 ‘인간 모낭 피부 유두세포에서 Wnt/β-카테닌 신호전달의 음성조절 차단을 통한 DNA 압타머의 효과’(Effect of DNA aptamer through blocking of negative regulation of Wnt/β-catenin signaling in human hair follicle dermal papilla cells)라는 주제로 발표되었다.

탈모 원인 중 하나인 감소하는 윈트신호전달계(Wnt signaling pathway)를 활성화시키면 모낭 줄기세포와 모발 성장에 관여하는 세포의 분화 및 증식을 촉진시켜 탈모개선에 효과가 있다고 이미 선행연구들에 의해서 알려져 있으며, 이에 많은 제약사에서 윈트(Wnt)를 표적으로 하는 탈모 치료 약물 개발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넥스모스에 따르면 “윈트신호전달계를 조절하여 모발 생성을 억제하는 ‘CXXC5 단백질’을 타겟으로 하여 연구를 하였다. CXXC5는 디셔벌드(Dvl1)단백질과 결합해 모낭의 피부 유두 세포(HFDPC)의 윈트신호전달계의 활성을 저해하고 이는 모발 형성을 방해한다. 만약 CXXC5-Dvl1 결합을 차단하여 윈트신호전달계를 활성화시키는 방법이 있다면 탈모고민이 사라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넥스모스 연구팀에 따르면 “이미 발표된 마우스 모델에서의 WD-Aptamer의 발모에 미치는 영향과 종합하였을 때 기존의 나와있는 탈모치료제들과는 다르게 남성호르몬 억제에 따른 부작용 등이 없다. Wnt를 표적으로 하는 윈트신호전달계의 활성화를 통하여 탈모 증상 개선 및 모발 생성 발모 촉진 가능성을 확인했다는데 의미를 줄 수 있다. 탈모치료제 시장에서의 최초의 DNA 압타머 신약으로 한층 다가섰다”고 설명했다.

sglee640@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