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4.02.29(목)
center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미래에셋증권이 대표주관한 밀리의 서재, 두산로보틱스 IPO청약에서 연달아 대히트를 쳤다.

독서 플랫폼 '밀리의 서재'는 일반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경쟁률 449.56대 1 을 기록했고, 청약 증거금은 1조9387억원으로 집계됐다.

두산로보틱스 일반 투자자 청약에 33조 원이 넘는 자금이 몰리면서 올해 기업공개(IPO) 최대어로서의 면모를 과시했다. 두산로보틱스 공모주 청약에서 총 청약 건수가 149만 6346건으로 최종 경쟁률이 524.05대1을 기록했고 공모가(2만 6000원) 기준 약 1264억 원에 달하는 486만 주를 배정했는데 150만 명에 가까운 청약자가 몰리면서 흥행에 성공했다.

또한, 밀리의 서재는 공모가 23,000원에 상장 첫날 최고 57,600원을 기록하며 약 150%의 수익률을 보였고, 두산로보틱스 또한 공모가 26,000원에 상장 최고가 67,600원을 기록하며 약 160%의 수익률을 보이기도 했다.

큐로셀은 키메릭항원수용체(CAR)-T 치료제 개발 전문 기업으로, 올 초 기술평가에서 A·BBB 등급을 획득하며 기술특례상장 요건을 충족했다. 총 공모주식수는 160만주로, 주당 공모2만원으로 상장해 공모가 기준 시가총액 2723억으로 상장에 성공했다.

이밖에도 에코프로그룹의 비상장 계열사인 에코프로머티리얼즈가 기업공개(IPO)에 성공했다.

에코프로머티리얼즈는 공모가 36,200원으로 확정하며, 일반 청약에서도 35천억원이 몰리며 지난 1117일 상장에 성공했다. 현재 10만원을 넘어서며 시가총액 8조원을 돌파했다.

압계어서는 미래에셋증권이 하반기 대어 대표주관에 대부분 이름을 올리면서, 상위사업자간 치열한 순위 경쟁에 지각변동을 보일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래에셋증권 관계자는 “미래에셋증권은 해외에서 기업설명회(IR)를 진행하고 IPO 50명이 넘는 영업인력을 배치하는 등 IB영업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sglee640@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