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4.02.29(목)
center
[여기어때 제공]
[비욘드포스트 김선영 기자]

지난해 일본을 다녀온 여행객의 선택은 '올해도 일본'으로 조사됐다.

여기어때는 지난달 25일부터 29일까지 여기어때 앱 사용자 32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를 8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지난해 2회 이상 일본을 다녀온 여행객 중 75.0%가 ‘올해도 일본을 가겠다’고 응답했다.

지난해 일본을 1회 다녀온 여행객 중 동일하게 응답한 비율은 60.6%로, 여러 번 방일한 여행객의 재방문 의사가 더 높았다.

설문 응답자가 지난해 가장 많이 방문한 여행지는 ‘후쿠오카(40.4%)’였다.

후쿠오카 선택 이유로는 ‘저렴한 경비(36.4%)가 가장 높았으며, ‘쇼핑하기 좋은 여행지(34.6)’라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올해 가장 방문하고 싶은 여행지로는 ‘도쿄(39.7)’가 꼽혔다.

도쿄를 선택한 이유로는 가장 많은 응답자가 ‘일본 여행지 중 안 가본 곳(48.2%)’이라서 떠난다고 답했다. ‘음식이 유명한 지역(33.3%)’이라서 떠나고 싶다는 응답도 높게 나타났다.

일본의 대표적인 여행지인 ‘오사카·교토·나라’는 지난해(39.9%)와 올해(34.9%) 모두 두 번째로 많이 떠나는 여행지로 조사됐다.

일본이 쉽게 떠날 수 있는 여행지로 자리 잡은 만큼, 여행 일정은 성수기나 비수기를 가리지 않고 가까운 시점으로 몰렸다.

3월(29.9%)에 떠나겠다고 답한 경우가 가장 많았으며, 4월(17.0%)과 2월(16.5%)을 선택한 경우가 다음으로 많았다.

여행 기간은 당일치기부터 한 달 살이까지 다양했으며, 평균 4박 5일로 계획했다.

김용경 여기어때 브랜드실장은 “일본은 대표 여행지가 많고, 계절별로 즐길 거리가 다르며, 다양한 맛집과 랜드마크가 많아 한 번만 방문할 수 없는 해외여행지”라며 “지난해 일본 여행을 다녀왔더라도 대도시부터 소도시까지 경험해 보지 못한 색다른 경험을 찾아 떠나볼 것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ahae@beyone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