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4.04.20(토)
19일 NH농협손해보험 서국동 대표이사(사진 왼쪽)와 경기 안산농협 박경식 조합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19일 NH농협손해보험 서국동 대표이사(사진 왼쪽)와 경기 안산농협 박경식 조합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비욘드포스트 박양지 기자] NH농협손해보험은 일반암을 세분화해 최대 8번까지 보장 받을 수 있는 '(무)첫날부터든든한암보험'을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보험은 한번 지급 받으면 담보가 소멸되던 기존 암보험과는 달리 일반암을 8가지로 세분화해서 1개의 담보로 최대 8번까지 보장 받을 수 있는 ‘통합암진단비’를 탑재했다. 월 보험료 2만 원 이상 가입한 고객에게는 건강상담, 진료예약등의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상품은 1,2종으로 구성됐다. 1종은 통합암진단비부터 암직접치료입원일당, 암직접치료통원일당 등 암 관련 보장을 구성했고, 2종은 1종과 담보는 동일하되 감액 및 면책기간을 적용하지 않는 암 담보를 가입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가입연령은 최소 15세부터 최대 85세까지다. 보험료 납입기간동안 암을 진단 받을 경우 차후 보험료 납입을 면제해주는 납입면제를 운영한다.

농협손해보험 관계자는 “암 발병률이 매년 늘고 있어 고객들이 향후 발생할 위험을 든든하게 대비할 수 있도록 이번 상품을 출시했다”며 “고객들의 입장에서 생각해서 보장을 강화한 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NH농협손해보험 서국동 대표이사는 이번 신상품 출시를 기념해 경기 안산농협 본점에서 1호 가입자로 이름을 올렸다.

pyj0928@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