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4.04.15(월)
카카오는 네덜란드에 본사를 둔 친환경 인증기관 ‘컨트롤 유니온’으로부터 글로벌 재생 표준 인증인 ‘GRS’를 취득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은 인증 수여식에서 (좌측부터)카카오 정영주 ESG서비스실장과 컨트롤 유니온 더크 테이허트 아시아 태평양 총괄 책임자가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 = 카카오 제공)
카카오는 네덜란드에 본사를 둔 친환경 인증기관 ‘컨트롤 유니온’으로부터 글로벌 재생 표준 인증인 ‘GRS’를 취득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은 인증 수여식에서 (좌측부터)카카오 정영주 ESG서비스실장과 컨트롤 유니온 더크 테이허트 아시아 태평양 총괄 책임자가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 = 카카오 제공)
[비욘드포스트 한나라 기자] 카카오는 네덜란드에 본사를 둔 친환경 인증기관 ‘컨트롤 유니온’으로부터 글로벌 재생 표준 인증인 ‘GRS’를 취득했다고 21일 밝혔다.

인증 수여식은 카카오 정영주 ESG서비스실장과 컨트롤 유니온 더크 테이허트 아시아 태평양 총괄 책임자가 참석한 가운데 카카오 판교 아지트에서 진행됐다.

GRS 인증은 재생 원료를 20% 이상 포함하고, 실제 사용 이력을 추적할 수 있는 제품에 부여하는 친환경 국제 재생 표준 인증이다.

원료 함량 외에도 사회적·환경적·화학적 기준 준수 여부를 체크하는 인증으로도 알려져 있다. 인증 획득 시, 해당 기준을 충족하는 최종 제품에 GRS 인증 마크를 표시할 수 있다.

카카오는 이번 인증 취득을 바탕으로 카카오메이커스와 카카오프렌즈에서 자체 개발하는 상품들에 재생 원료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카카오메이커스는 쓸모가 없어진 제품을 수거한 뒤 가공 공정을 거쳐 새로운 제품으로 제작하는 친환경 활동인 ‘새가버치’로 순환경제의 가치를 알리고 있다고 밝혔다.

새가버치 프로젝트는 현재까지 총 7회에 걸쳐 진행했으며, 약 5만 1000명 이상의 이용자가 참여해 약 69톤에 달하는 400만 여개의 제품이 새활용 됐다.

스웨터, 다운, 데님, 멸균팩 등에 이어 지난 7기 프로젝트에서는 네스프레소와 함께 알루미늄 커피캡슐 새활용을 진행하기도 했다.

또 올해는 GRS 인증에 부합하는 새활용 제품을 개발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이와 더불어 카카오프렌즈는 올해 재생 폴리에스터 충전재를 사용한 인형류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원료 생산업체, 제조사 등 파트너사들과 함께 상품 개발과 생산 과정 전반에 있어 친환경을 고려한 긴밀한 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카카오 정영주 ESG서비스실장은 “카카오메이커스와 카카오프렌즈를 통해 선보일 다양한 상품들에 친환경 GRS 인증 적용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이번 인증을 계기로 지속가능성과 자원 순환의 가치를 확산시키기 위한 상품들을 개발하고자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hnr56@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