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4.04.15(월)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베이비디올 기프트 매장 오픈 [신세계백화점 제공]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베이비디올 기프트 매장 오픈 [신세계백화점 제공]
[비욘드포스트 김선영 기자]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 베이비 디올의 ‘선물 전문 매장’이 국내 최초로 들어선다고 22일 밝혔다.

2022년 베이비 디올의 국내 1호 의류 매장을 오픈한 강남점은 점점 고급화하고 다양해지는 프리미엄 유아용품 수요에 발맞춰 베이비 디올의 두 번째 매장을 열게 됐다고 설명했다.

22일 강남점 10층 아동 전문관에 오픈하는 ‘베이비 디올 기프트 매장’에서는 유모차와 인형, 신생아 바디수트 등 출산 및 육아 선물로 좋은 인기 상품을 한데 모아 선보인다.

이번 기프트 매장에서는 특히 베이비 디올이 지난해 11월 출시한 프리미엄 스킨케어 상품을 국내에선 처음으로 만나볼 수 있어, 예비 부모는 물론 손주나 조카에게 값진 선물을 주고 싶어하는 이른바 ‘VIB(Very Important Baby)족’ 고객의 눈길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

베이비 디올의 스킨케어 상품은 아이들의 즐거운 목욕 시간을 도와주는 클렌저와 바디 로션 등으로 이뤄져 있으며 세계적인 조향사 프란시스 커정이 만든 베이비 향수도 만나볼 수 있다.

베이비 디올 새 디자인이 사용된 신상 봉제 인형과 바디수트, 블랭킷(담요)은 물론, 최근 해외 직구 혹은 대기 예약까지 걸어 구할 정도로 인기인 디올 유모차도 기프트 매장에서 구매가 가능하다.

신세계 강남점은 베이비 디올을 비롯해 몽클레르 앙팡, 버버리 칠드런, 펜디 키즈 등 럭셔리 브랜드의 아동복 라인과 부가부, 스토케, 에그 등 고급 유모차 브랜드를 고루 갖춰 프리미엄 유아동 쇼핑의 필수 코스로 꼽힌다.

신세계백화점은 프리미엄 아동 상품군을 더욱 풍성하게 늘려 선물 수요 잡기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강남점의 베이비 디올 기프트 매장을 시작으로, 내달 센텀시티에는 몽클레르 앙팡과 나이키 키즈, 프랑스 럭셔리 베이비 브랜드 '아뜰리에 슈', 여아 의류 편집숍 ‘아꽁떼’ 등이 잇따라 입점할 예정이다.

ahae@beyone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