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4.04.15(월)
스위스 시계 브랜드 ‘볼’ 레이몬드웨일, 갤러리아 백화점 입점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볼, 레이몬드웨일을 수입 유통하는 카이브에서 지난 16일, 갤러리아 백화점에 국내 첫 백화점 매장, 하우스 오브 파인 워치 (THE HOUSE OF FINE WATCH) 오픈하였다고 28일 밝혔다.

압구정 갤러리아 이스트관 4층에 위치한 더 하우스 오브 파인 워치(The House of Fine Watch)에서는 1891년 탄생한 스위스 럭셔리 워치 브랜드 볼 워치(Ball watch) 음악과 예술에서 영감을 받아 시계에 반영한 혁신적이고 뛰어난 품질의 스위스 시계 레이몬드웨일(Raymond weil)과 함께 크로노스위스, 비앙쉐, 샤를 지라디에, 라벨 노이어, 린데 베들린, 유보트 등 고급 시계 브랜드들을 만나 볼 수 있다.

특히, 19세기부터 미국 철도 역사와 함께 하고 있는 볼워치(BALL Watch)는 철도 시스템의 안전성 향상을 위해 정확한 시간을 유지하는 고급 철도 시계를 생산하는 것으로 시작하여 오늘날에도 철도 엔지니어 및 모험가들을 위한 고성능 시계를 제작하고 있다. 또한 정확성과 내구성을 강조하는 고유한 디자인과 기술력을 자랑하는 1976년에 설립된 스위스의 시계 브랜드, 레이몬드 웨일(Raymond Weil)정교한 스위스 시계 제조 전통을 유지하면서도 혁신적인 디자인과 뛰어난 품질로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카이브 관계자는 압구정 갤러리아 백화점 매장은 하이엔드 시계 브랜드들을 한국 시장에 선보이고 있는 아티산 코리아와의 협업을 통해 함께 문을 연 첫 번째 매장으로 한국시장에서 다양한 럭셔리 시계 브랜드들을 경험해 볼 수 있는 특별한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sglee640@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