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이정미 의원실) 이정미 정의당 의원
[비욘드포스트 강기성 기자]
3일 이정미 의원은 “포스코건설 라돈피해와 관련해 정의당 차원에서 주민들과 함께 포스코 회장 국정감사 증인신청 서명운동을 진행하는 등 국회차원에서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이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포스코건설라돈피해해결촉구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라돈아파트에 대한 해결방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동안 포스코건설은 입주민들을 상대로 입법적 미비점을 들어 온갖 갑질 행위를 행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이 이원은 “정부가 나서서 라돈아파트 안전에 대한 실태조사와 해법을 마련할 것”을 다시한번 촉구하면서 “환경부의 공동주택라돈관리 가이드라인에 라돈석재 교체를 반도시 포함시킬 것”을 주문했다.

이어 이혁재 정의당 공정경제민생본부 집행위원장은 “현재 라돈이 검출된 포스코건설 공동주택이 비록 ‘실내공기질 관리법’ 개정 이전에 사업 승인돼 현행 기준치를 초과하더라도 건설사의 교체 의무가 없지만, 주택소비자인 입주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라돈 석재교체에 나서는 것이 윤리적 기업의 모습일 것”이라며 포스코건설의 문제해결을 촉구했다.

라돈이 검출 된 세종시 더샵예미지아파트는 2015년 사업승인(1092세대) 돼 2019년 하반기 사용승인을 앞두고 있다. 입주예정협의회는 지난 8월 10일~12일 250여 세대에 라돈을 측정한 바 있다. 라돈 측정 결과 250세대 중 58세대 70곳에서 WHO 라돈 권고기준인 148베크렐이 초과됐음이 확인됐다(최대 566베크렐).

강기성 비욘드포스트 기자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