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4.05.29(수)
효성첨단소재는 장애인의 날을 앞둔 지난 18일 서울 용산구 소재 중증 장애 아동 요양시설인 ‘영락애니아의 집’을 찾아 체육대회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후원금을 전달했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 18일 '영락애니아의 집'을 찾아 체육대회 봉사활동을 진행하는 효성첨단소재 임직원의 모습. (사진 = 효성 제공)
효성첨단소재는 장애인의 날을 앞둔 지난 18일 서울 용산구 소재 중증 장애 아동 요양시설인 ‘영락애니아의 집’을 찾아 체육대회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후원금을 전달했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 18일 '영락애니아의 집'을 찾아 체육대회 봉사활동을 진행하는 효성첨단소재 임직원의 모습. (사진 = 효성 제공)
[비욘드포스트 한나라 기자] 효성첨단소재는 장애인의 날을 앞둔 지난 18일 서울 용산구 소재 중증 장애 아동 요양시설인 ‘영락애니아의 집’을 찾아 체육대회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후원금을 전달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조용수 대표이사를 비롯한 효성첨단소재 임직원들이 참여해 장애 아동들과 함께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꾸며졌다.

전달된 후원금은 중증 뇌병변장애인에게 필요한 재활기기인 휠체어용 이너시트 구입과 노후화된 생활 환경 개선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조용수 효성첨단소재 대표이사는 “이용인들이 사회 구성원으로서 존엄성을 가지고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효성첨단소재는 지난 2012년부터 ‘영락애니아의 집’과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고 언급했다.

임직원들의 참여를 통한 산책 도우미, 장애인의 날 행사 등과 함께 중증 뇌병변장애인 재활기기 지원, 장애인 생활공간 환경개선 지원 등 맞춤형 후원들을 꾸준히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hnr56@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