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3.01.28(토)
center
LG디스플레이는 차량용 P-OLED(플라스틱 OLED) 및 프리미엄 LTPS(저온폴리실리콘) LCD 패널이 스위스 소재 글로벌 검사·인증 기관 SGS로부터 ‘에코 프로덕트’ 인증을 획득했다고 8일 밝혔다. 사진은 LG디스플레이 구미 사업장에서 SGS 에코 프로덕트(Eco Product) 인증서 수여식이 열린 모습. (좌측부터) LG디스플레이 김병훈 오토제품개발2담당(상무), SGS 마이클 예네크 상무, LG디스플레이 권극상 오토제품개발1담당(상무).
[비욘드포스트 한장희 기자]
LG디스플레이의 차량용 디스플레이가 업계 최초로 친환경 제품 인증을 받았다.

LG디스플레이는 차량용 P-OLED(플라스틱 OLED) 및 프리미엄 LTPS(저온폴리실리콘) LCD 패널이 스위스 소재 글로벌 검사·인증 기관 SGS로부터 ‘에코 프로덕트’ 인증을 획득했다고 8일 밝혔다.

이 인증은 제품 생산부터 사용, 폐기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글로벌 환경규제를 준수하고 유해물질 사용을 최소화한 친환경 제품에 부여된다.

P-OLED는 유리 대신 탄성있는 플라스틱을 기판으로 사용해 뛰어난 화질을 유지하면서도 가볍고 구부릴 수 있는 것이 특징이며, LTPS LCD는 기존 LCD 대비 대형화 및 고해상도 구현에 적합한 디스플레이다.

LG디스플레이의 차량용 P-OLED 및 프리미엄 LTPS LCD는 소비전력 및 유해물질 저감 모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P-OLED는 유기물 소자 발광 효율 개선을 통해 기존 대비 소비전력을 약 39% 줄였고, 업계 최저 수준의 소비전력과 무게로 에너지 효율을 향상 시켰다.

전기차에 적용될 경우 주행거리 증가에 기여할 수 있는 기술로도 평가받고 있다.

프리미엄 LTPS LCD는 액정 투과율을 개선해 소비전력과 제품 두께를 기존 제품 대비 각각 17%, 7.5% 줄였고, 백라이트의 부품 수를 줄여 자원 효율성도 높였다.

P-OLED와 프리미엄 LTPS LCD 모두 유럽연합(EU)이 제정한 ‘유해물질 제한 지침’(RoHS)을 준수하고 있으며, P-OLED의 경우 아토피 등 새집증후군 유발물질로 알려진 총휘발성유기화합물의 방출량이 SGS의 친환경 인증 기준치를 충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LG디스플레이 김병훈 오토제품개발2담당은 “LG디스플레이의 차별화 기술인 P-OLED와 LTPS LCD에 친환경 기술까지 더해 차량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경쟁 우위를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jhyk777@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