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피부 무자극 우수한 보습력... 한국·일본·중국등 4개국 특허
center
[비욘드포스트 김도현 기자] 생활뷰티기업 애경산업(대표 이윤규)은 독자 개발한 유사 세라마이드인 '세라마이드 AK'가 미국 특허권을 취득했다고 8일 밝혔다.

애경산업의 유사 세라마이드는 2016년 국내 특허권을 취득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해 일본과 중국, 올해 미국까지 총 4개국 특허권을 취득했다.

세라마이드는 피부 장벽, 모발 등의 '큐티클'에서 특정 구조를 형성하는 주요 구성 요소로 피부, 모발 등을 건강하게 유지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노화, 환경적 요인 등에 따라 부족해질 수 있다. 이럴 경우 피부 장벽에 이상이 생겨 보습력이 떨어지고, 외부 세균 등에 감염되기 쉬운 상태가 된다.

유사 세라마이드는 피부 속 세라마이드와 구조적으로 비슷하고, 기능적으로 같은 효과를 낼 수 있는 성분을 뜻한다.

애경산업 중앙연구소가 2009년부터 연구를 시작해 독자 개발해낸 세라마이드 AK는 제형 상용성이 뛰어나 다양한 제형에 활용 가능하다.

애경산업은 세라마이드 AK에 관해 내부 평가를 통해 피부 무자극(인체 첩포 시험), 피부 장벽 회복을 통한 우수한 보습력 등을 확인했다.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에서 안전성을 입증했다. 가톨릭의대 피부과와 공동 연구에서 두피 각질, 홍반 등 개선 효과를 확인했다.

세라마이드 AK는 현재 애경산업의 각종 화장품, 생활용품 제조에 활용되고 있다.

김도현 비욘드포스트 기자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