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이태섭 박사 연구팀, '임상 종양 연구 학술지' 게재

center
국내 연구진이 담도암의 진단·치료를 동시에 하는 바이오 방사성 의약품 개발에 성공했다.

한국원자력의학원은 이태섭 박사 연구팀이 면역 양전자방출단층촬영(면역PET)을 이용해 담도암의 진단과 치료를 동시에 할 수 있는 진단·치료 컨버전스 바이오방사성의약품을 개발했다고 31일 밝혔다.

담도는 간에서 만들어진 담즙을 십이지장으로 보내는 관을 말한다. 담도암은 초기에 별다른 증상이 없고 구체적인 증상이 나타났을 때는 이미 상당히 진행된 경우가 많아 치료에 어려움이 많은 실정이다.

연구팀은 담도암에서 암세포 발현인자인 L1세포부착분자(L1CAM)가 많이 생기는 것에 착안해 L1세포부착분자에 특이적으로 결합하는 항체인 키메릭A10A3에 진단용 방사성동위원소 구리-64와 치료용 방사성동위원소 루테튬-177을 각각 붙여 진단·치료 컨버전스 바이오방사성의약품을 제조했다.

연구진은 담도암을 이식한 동물 모델을 대상으로 방사성동위원소 구리-64를 붙인 키메릭A10A3을 주사해 양전자를 방출하는 구리-64가 암세포에 모여 암의 크기와 위치를 면역 양전자방출단층촬영(면역PET) 영상을 통해 진단했다.

또 방사성동위원소 루테튬-177을 붙인 키메릭A10A3을 주사해 루테튬-177이 내뿜는 베타선에 의해 암 세포가 파괴되는 방사면역치료 효과를 확인했다. 키메릭A10A3을 단독 주사하는 항체면역치료에 비해 종양의 크기가 90% 이상 감소해 종양 성장이 억제되는 효과도 입증했다.

향후 연구팀은 담도암의 진단과 치료가 가능한 새로운 진단·치료 컨버전스 바이오방사성의약품의 개발 및 임상 적용 등 실용화 연구를 추진할 예정이다.

연구성과는 국제 종양 학술지 '임상 종양 연구 학술지(Clinical Cancer Research)' 7월 23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뉴시스>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