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요요마 내한 기념, 문학계 인사들과 스폐셜 토크 진행

center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세계적인 첼리스트 요요마가 오는 7 오후 스타필드 코엑스몰 별마당 도서관의 특별한 토크 콘서트에 참여한다.

신세계프라퍼티는 첼리스트 요요마의 내한을 기념해 국내 문화계 인사들과 함께하는 ‘스폐셜 토크’를 마련했다고 5일 밝혔다.

그래미상 18회 수상, 누적 음반 판매량 1천 만장에 달하는 음악계 거장 요요마는 지난해부터 전 세계 국경과 주요 도시를 찾아가 음악으로 경계를 허무는 ‘더 바흐 프로젝트(The Bach Project)’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세계 각국을 방문할 때마다 연주뿐만 아니라 교육, 기술, 환경 등 해당 국가의 문화에 관해 토론 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요요마의 이번 내한은 국내에서더 바흐 프로젝트를 진행하기 위해 이뤄졌다. 첫 공식 일정은 스타필드 코엑스몰 별마당 도서관에서 열리는스폐셜 토크.

‘스페셜 토크’에는 요요마를 비롯해 SM엔터테인먼트 이성수 본부장, 동아일보 문화부 임희윤 기자가 자리할 예정이며, 요요마의 연주 후 ‘K-POP의 미래와 문화기술 그 사회적 가치에 대하여’라는 주제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요요마는 별마당 도서관 ‘스폐셜 토크’에 이어 8일 ‘크레디아 파크콘서트’, 9일 ‘DMZ음악회’에서 국내 팬들과 만날 계획이다.

별마당 도서관에서는 요요마가 참석한스폐셜 토크외에도, 9월 한 달간 다채로운 행사가 끊임없이 진행된다.

먼저, 이생진 시인, 은희경 소설가, 김진명 소설가 등 문학계 인사들을 초청한 ‘명사초청특강’이 펼쳐진다.

‘섬 시인’으로 알려진 이생진 시인이 ‘책 읽으며, 적어도 90은 살아야’라는 주제로 6일, 명사초청특강의 첫 포문을 연다. 이어서 20일에는 은희경 소설가가 ‘행복에 대한 질문, 문학’라는 주제로, 27일에는 김진명 소설가가 ‘나는 역사에서 길을 본다’라는 주제로 각각 무대에 선다.

추석을 앞두고 가족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추석 특집공연도 준비했다.

13일에는 ‘피아니스트 문정재와 함께하는 재즈 콘서트’, 14일에는 오케스트라 코리아 아트빌리티 체임버의 ‘The Gift’ 공연을 통해 환상적인 연주를 감상할 수 있으며, 15일에는 아이들을 위한 어린이 국악 북 콘서트, ‘신명나게 덩따 쿵따’가 진행된다.

21일에는 뮤지컬 배우 최우혁, 송문선, 강상준의 ‘다윈 영의 악의 기원’ 쇼케이스가 열린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