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5.31(일)
center
(사진=뉴시스)
[비욘드포스트 강기성 기자]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29일 입장문을 발표하고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한진그룹 전 임직원이 전력을 다해야 할 때”라면서 “뼈를 깎는 자구 노력을 병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 회장은 27일 주주총회를 통해 조현아 3자연합에 완승하고 연임에 성공했다.

이어 이날 조 회장은 ”이번 위기는 단일 기업이나 산업군만의 노력으로는 극복이 어려운 점을 감안할 때, 회사의 자구 노력을 넘어 정부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해 주시기를 간설히 바라고 있다“는 입장을 말했다.

조 회장은 ”현 경영진에 아낌없는 신뢰를 보내주신 주주여러분과 여러 관계기관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그리고 한마음 한 뜻으로 지지와 성원을 보내주신 한진그룹 전 임직원들과 어려운 상황에도 상생의 정신을 바탕으로 힘을 보태주신 노조관계자 여러분께도 진심으로감사 드린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