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10.29(목)

코로나 사태 불구 총 접수자 26.4% 증가…합격률 28.9%
최고 합격률 우리은행, 상위 합격자 다수 포함에 국민연금공단

center
(사진=한국FPSB)
[비욘드포스트 유제원 기자]


국제공인재무설계사 CFP 인증기관인 한국FPSB는 지난달 29일 시행한 제 76회 AFPK(ASSOCIATE FINANCIAL PLANNER KOREA) 자격시험에서 902명의 합격자를 발표했다.

총 접수자는 3738명으로 지난 5월 시험(2957명) 대비, 781명이 늘어 26.4%가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대학생(52.5%), 일반(19.7%), 은행 (10.9%), 보험 (6.9%), 증권 (2.5%), 재무설계업(2.5%)순이다.

인천대학교 전상원 (24. 남)씨가 수석합격의 영예를 안았다. 숙명여자대학교 손정빈 (21. 여)씨, 국민은행 이주희 (21. 여)씨, 성신여자대학교 김정윤 (21. 여)씨가 최연소 합격자, 국민연금공단 이희재 (60. 남)씨는 최연장 합격자이다.

특히 금융감독원 현직 국장이 상위 20위권의 우수한 성적으로 합격자에 이름을 올려 재무설계 자격증에 대한 관심을 끌었다. 또 금융사 채용 문이 좁아지고 비대면 채용 방식으로 변화함에 따라 대학생 응시자가 많았으며 전체 합격자에서 차지하는 비율도 64%로 높았다.

금융사별로는 삼성생명 합격자가 24명으로 가장 많았다. 우리은행은 39명이 응시해서 16명이 합격(합격률 41%)하여 그 뒤를 이었고, 국민연금공단 13명, 국민은행 10명, NH투자증권 9명 순이다. 국민연금공단은 상위 합격자(20위 내) 59명 중에 4명이 포함됐다.

올해 8월 말 기준으로 금융사별로 재무설계전문가 보유 실태조사(임직원 수 대비 CFP(CERTIFIED FINANCIAL PLANNER)와 AFPK 자격자 수를 합친 비율) 결과, 은행은 신한은행 12.8%, 국민은행 12.6%, 경남은행 9.3% 순이며, 자격자 수가 가장 많은 곳은 국민은행(1만7643명)이었다. 보험(임직원수에 전속설계사는 미포함)은 메트라이프생명이 24.7%로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으며, 삼성생명 15.1%, 동양생명 9.7% 순이다. 증권은 한화투자증권이 23.7%, NH투자증권 21.9% 그리고 삼성증권 12.4% 순이다. 저축은행은 OSB저축은행 11.8%이 가장 높으며, SBI저축은행 7.8%로 다음순이다.

김용환 한국FPSB 회장은 “금융사에서 신규 채용시 AFPK와 CFP자격자를 우대하는 것은 물론이고, 재직자에게 취득을 위한 교육 수강비 지원과 자격자에게 인사가점을 부여 하는 곳이 늘고 있다.”고 하며, “코로나 사태로 인해 재무설계의 중요성이 커진 만큼 자격증에 대한 관심도 고조되고 있다”고 말했다.

시험결과는 18일 09시부터 한국FPSB 홈페이지에서 조회가 가능하며, 11월 28일 예정인 AFPK자격시험의 원서접수도 11월 2일에서 16일까지 홈페이지에서 접수한다.

한편 한국FPSB는 코로나 극복의 일환으로 대국민 재무설계 캠페인을 진행중이며, 재무설계 상담을 받을 참여자 200명을 다음달 9일까지 모집한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