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1.03.04(목)

양사 임직원 아이디어 기반, 사외벤처로 분사해 사업 추진
고객 체형 맞춤 최적 사이즈와 핏 찾아주는 비대면 패션 플랫폼 ‘히든피터’ 선보여
대기업과 액셀러레이터 직접 협업해 기업 설립 첫 사례

center
사외벤처로 분사한 EDWO팀이 고객에게 ‘히든피터’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퓨처플레이 제공)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퓨처플레이와 LG 전자가 합작한 사외벤처가 첫 분사한다고 17 밝혔다.

퓨처플레이는LG전자 CSO부문 비즈인큐베이션센터와 지난 해부터 신사업 발굴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양사는 본 프로젝트가 성장동력 다변화를 위해 사업성이 있다고 판단해, 사외벤처로 분사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퓨처플레이와 LG전자 임직원이 새로운 사업기회를 발굴해 사업화하는 첫 사례다.

올해 초 분사한 사외벤처 기업명은 ‘EDWO’다. ‘큰 즐거움이 끝없이 펼쳐지는 멋진 여정을 이어가겠다(Eternal Delight, Wonderful Odyssey)’는 포부를 담은 약자다.

EDWO는 ‘히든피터(Hidden Fitter)’ 서비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히든피터는 뉴노멀 시대에 맞춰 비대면 방식으로 온라인에서 고객 체형에 맞는 최적 사이즈와 핏을 찾아주는 패션 플랫폼 서비스다.

EDWO는 히든피터를 통해 패션 산업에 대한 이해도와 빠른 실행력을 바탕으로 새로운 고객가치를 창출할 계획이다.

퓨처플레이는LG전자와 함께 본 사업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 투자 및 기술 역량과 네트워크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퓨처플레이는 이번 사례를 시작으로 대기업의 사내외 벤처 육성을 돕는 다양한 협업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퓨처플레이 류중희 대표는 “기존의 대기업과 액셀러레이터가 함께 하던 재무적 투자, 초기 스타트업 육성 후 인수합병 사례를 넘어 각각의 구성원들이 모여 공동의 스타트업을 만드는 혁신적인 시도를 LG전자와 함께 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액셀러레이터와 기존 산업계 강자가 함께 아이디어를 찾고, 사업성을 발굴하여 스타트업의 방식으로 창업한 모범적 사례가 될 것” 이라고 말했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