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4.05.29(수)
LG CNS는 마곡 본사에 ‘Gen AI 스튜디오’를 오픈했다고 9일 밝혔다. 사진은 우정사업본부 직원들이 LG CNS 'Gen AI 스튜디오' 투어에 참여해 이미지 생성형AI 서비스를 체험하고 있는 모습. (사진 = LG CNS 제공)
LG CNS는 마곡 본사에 ‘Gen AI 스튜디오’를 오픈했다고 9일 밝혔다. 사진은 우정사업본부 직원들이 LG CNS 'Gen AI 스튜디오' 투어에 참여해 이미지 생성형AI 서비스를 체험하고 있는 모습. (사진 = LG CNS 제공)
[비욘드포스트 한나라 기자] LG CNS는 마곡 본사에 ‘Gen AI 스튜디오’를 오픈했다고 9일 밝혔다.

Gen AI 스튜디오는 기업 고객이 생성형AI를 접목해 혁신을 가속화할 수 있도록 개발한 고객 맞춤형 참여 프로그램이자, 이를 위해 마련한 특화 공간이라고 소개했다.

Gen AI 스튜디오는 △Gen AI 투어 △Gen AI 디스커버리 워크숍 △Gen AI 프로토타이핑 등 기업 고객들의 생성형AI 사업화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Gen AI 투어’에서는 각 산업영역 및 밸류체인별 120여 개의 적용 가능 사례와 LG CNS가 진행한 PoC(개념검증) 우수사례 등을 소개한다.

고객은 DAP GenAI 플랫폼, 멀티모달 엔진 드래그와 같은 LG CNS의 자체 생성형AI 솔루션도 함께 경험할 수 있다.

더불어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AWS 등 글로벌 빅테크 기업들의 선진 생성형AI 솔루션도 체험 가능하며, 생성형AI 도입 관련 고민을 생성형AI 전문가와 논의할 수도 있다.

‘Gen AI 디스커버리 워크숍’은 기업 고객과 LG CNS 정예전문가들이 협업해 비즈니스 목표에 부합하는 생성형AI 아이디어를 도출하고, 타당성을 검토하는 프로그램이다.

AI센터 산하 생성형AI 사업단, AI연구소의 기술전문가, 생성형AI 엔지니어와 함께 UX 전문가, 퍼실리테이터(문제 해결 조력자)도 참여한다.

워크숍에서는 고객이 직면해 있는 난제에서 시작해 이를 해결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다각도로 검토하고 구체화하는 시간을 갖는다.

예를 들어 창의적인 디자인을 빠르게 탐색하고 싶은 제조사 디자인센터의 경우, 초기 디자인 개발 및 검증 서비스를 구체화해볼 수 있다.

이 과정에서 △기술 실행 용이성 △고객가치 △비즈니스 가치 등을 평가하게 된다.

‘Gen AI 프로토타이핑’ 단계에서는 발굴한 아이디어를 실제 눈으로 확인하고 검증할 수 있다.

LG CNS는 생성형AI 서비스를 기업 고객의 기존 업무 프로세스에 최적화해 활용 가능한지 PoC, 사용자 테스트 등을 진행한다.

예를 들어 LG CNS는 글로벌 빅테크가 제공하는 LLM의 API에 RAG(검색증강생성)를 활용하는 방법을 고려한다.

뿐만 아니라 각 기업이 갖고 있는 고유한 데이터로 LLM을 파인튜닝해 기업별 맞춤형 LLM을 구축하는 방안 등도 다각도로 검토한다.
기업 고객들은 프로토타이핑을 통해 AI 서비스 기획, 개발 과정 체험에 그치지 않고 실제 사업화의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향후 Gen AI 스튜디오와 AI센터는 기업 고객의 생성형AI 혁신을 주도해 고객의 비즈니스 혁신 기회를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국내 생성형AI 시장에서 LXM(Large X Model) 패러다임을 이끌어나간다는 전략이다. LXM의 ‘X’는 모든 것(Everything)을 의미한다.

LG CNS CTO 김선정 전무는 “‘Gen AI 스튜디오’는 성공적인 생성형AI 비즈니스 추진을 돕는 전문가, 기술력, 인프라 등이 집약된 핵심 공간”이라며 “기업들이 LXM 시대에서 새로운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고객가치를 혁신하겠다”라고 말했다.

hnr56@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