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2.01.24(월)

-가천대역 더포엠, 무이자 조건으로 60% 제시
-금융회사들, 지역주택사업 PF에 나서는 양상

[비욘드포스트 양윤모 기자]
최근 뛰어난 입지여건 등을 갖춰 사업성 평가가 높게 나오는 지역주택사업에는 대형 건설회사가 책임시공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금융회사 간 PF경쟁 양상도 나타나고 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금융회사의 프로젝트 파이낸싱(PF)을 통해 조합원의 중도금 대출을 지원하는 지역주택사업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금융회사들이 지역주택사업 시공회사의 책임준공에다 분양성이 높은 입지에서 추진하는 지역주택사업에 대해서는 PF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지역주택조합 사업주체들이 모집공고에 중도금 60% 지원을 제시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예를 들어 가칭 가천대역지역주택조합 추진위는 경기 성남 수정구 태평동 7113 일대에 지을 아파트 ‘가천대역 더포엠’의 중도금 60%를 무이자 조건으로 지원하겠다고 모집공고에 제시했다. 조합원 공급가는 전용 59㎡의 경우 4억원대, 84㎡ 6억원대로 예정하고 있다.

center
가천대역 더포엠 광역 조감도 /사진제공=가천대역지역주택조합 추진위


또 부산 수영구 망미동에서 추진 중인 지역주택조합 사업도 토지매입 비율이 높은데다 브랜드 인지도 높은 건설회사의 시공을 내세워 중도금 60%를 지원할 계획으로 알려져 있다. 사업 속도도 빨라 내년 7월 주택건설 사업계획 승인을 받아 8월에 착공할 예정이다.

조합(추진위)과 금융회사간 약정으로 이뤄지는 지역주택사업 PF는 아파트를 착공하면 공사비로 들어간다. 조합원 입장에서는 계약금과 업무대행 추진비만 내면 입주 전까지는 비용이 들어가지 않는 게 장점이다. 입주 때 잔금을 내면 중도금은 주택담보대출로 전환된다.

지역주택조합에 PF가 이뤄지면 공사 속도가 빨라지고 사업 안정성도 높아질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조합원이 일정 기간마다 내는 중도금에 의존할 경우 예상되는 사업 리스크를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경기도 김포지역의 지역주택 사업주체는 복수의 금융회사를 상대로 PF조건 제안서 제출을 받아 화제가 되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신뢰할 만한 사업평가가 뒷받침되면 지역주택사업이라도 금융회사의 PF가 가능해지고 있다”며 “다만 PF조건, 약정체결 상황 등에 대해 꼼꼼히 확인하고 넘어가야 나중에 낭패를 덜 수 있다”고 말했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