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2.12.06(화)

'전국노래자랑' 새 진행자 낙점…첫 여성 단독 MC

KBS 공식 유튜브 채널 통해 소감 밝혀

"전국노래자랑 위해 뭐든 할 준비 됐다"

"국민 가까이서 소통하는 MC 되겠다"

[비욘드포스트 김형운 기자]
김신영은 30일 오전 KBS 유튜브 채널을 통해 1TV 예능프로그램 '전국노래자랑' 새 진행자가 된 소감을 전했다.

그는 "'전국노래자랑'은 많은 예능인과 방송인게 꿈의 무대"라며 "가문의 영광"이라고 말했다. 이날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는 오전 이른 시간인데도 1100명이 넘는 시청자가 접속해 '전국노래자랑'과 김신영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여줬다.

김신영은 '전국노래자랑'을 위해 뭐든지 할 준비가 됐다며, 분장은 물론 특유의 사투리 연기, 먹방까지 모든 걸 다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김신영은 '전국노래자랑' 제작진에게 진행 제의를 받고 "깜짝 놀랐다. '내게 이런 복이 와도 되나'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할머니를 생각하면서 '전국노래자랑'을 맡기로 했다고 전했다.

center
지난 6월 세상을 떠난 코미디언 송해에 이어 '전국노래자랑' 진행을 맡게 된 코미디언 김신영(39)은 "몸이 부숴져라 열심히 해보겠다. 제 인생 모든 것을 '전국노래자랑'에 바치겠다"고 했다.(사진=뉴시스)


김신영은 "할머니가 항상 진짜 인기 있는 연예인은 '전국노래자랑'과 '가족오락관'에 나와야 한다고 했다"며 "돌아가신 할머니가 정말 뿌듯해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신영이 '전국노래자랑' 진행자가 될 것이라고는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다. 앞서 이 자리가 공석일 때 '뽀빠이' 이상용, 코미디언 강호동 등 남성 방송인 중 한 명이 될 거라는 예상이 많았다.

하지만 제작진은 김신영을 택했다. 김신영은 자신이 '전국노래자랑' 진행을 맡게 된 이유에 대해 "전국 어디에 갖다놔도 있을 법한 사람이라고 그런 것 같다"고 했다. 이어 "푸근하고 편한 동네 동생이나 손녀 아니면 이모 같은 사람이라서 그런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신영은 앞으로 '전국노래자랑'을 송해의 철학을 이어받아 이끌어가보겠다고 했다. 송해는 '전국노래자랑'은 국민이 만드는 프로그램이고, 국민에게 배우는 프로그램이라고 했다. 김신영은 "내가 웃기는 자리가 아니다. 국민 여러분과 가장 가까운 곳에서 소통하는 프로그램"이라며 "송해 선생님의 그 마음 그대로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청자가 그만 하라고 할 때까지 해보겠다. 성실함과 노력으로 여러분과 함께하겠다"고 했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