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1.01.18(월)

누적거래액 200억, 거래명세표 등록 8만4천, 식자재 납품업체 1만, 거래품목 10만개 단기 달성

center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국내 식자재 비용관리 앱 ‘도도 카트’가 출시 3개월 만에 누적거래액 200억원을 돌파했다. 지난 8월 공식 런칭 이후 단기간 내 고속성장을 보이며 외식시장에 새로운 지표를 마련했다는 평가다.

도도 카트 운영기업 스포카(공동대표 손성훈, 최재승)는 매장 포인트 관리 시스템 ‘도도 포인트’에 이어 선보인 두 번째 출시작 ‘도도 카트’가 낙후된 식자재 시장에 빠르게 침투하며 가시적인 성과를 이뤄냈다고 26일 밝혔다.

지금까지 도도 카트에 가입한 외식업 관계자는 7천명으로, 도도 카트 앱에 총 8만4천개의 거래명세표를 등록해 관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통해 집계된 식자재 납품업체 수는 1만여곳, 거래 품목 수도 10만개에 달한다.

도도 카트는 식당 사장님들을 위해 탄생한 첫 식자재 비용관리 앱(App)으로, 복잡한 식자재 비용관리를 손안의 모바일로 간편하게 해결할 수 있어 요식업 운영 소상공인들 사이에 인기를 모아왔다. 식자재 명세서를 등록하기만 하면 거래처와 주요 품목의 변화를 매월 리포트로 비교 분석해 알려주고, 복잡한 비용 검토와 결제 일정 관리도 대신해 주는 방식이다.

스포카는 현재 모바일을 통한 앱 사용이 익숙치 않아 명세서 등록이 어려운 분들을 위해 영수증 수거 및 정리를 무료로 제공하는 간편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도도 카트는 현재 안드로이드 버전으로 이용 가능하며, 추후 iOS 환경까지 확대 예정이다.

스포카 최재승 대표는 “식당 운영에 어려움을 느끼시는 많은 분들에게 힘이 되어 드리고자 출시한 도도 카트에 많은 요식업계 사장님들이 관심을 보여주시고 있어 감회가 새롭다. 편리함은 물론 통합관리를 기반으로 원가절감 효과까지 높여드리는 필수 서비스로 발돋움 하겠다”며, “도도 카트를 통해 식자재 시장의 첨단화를 위한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며 업계 혁신을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