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4.07.15(월)

아이오닉 6, EV6 등 현대차ㆍ기아 대표 전기차 수주로 본격적인 해외시장 공략
해외시장 매출 확대에 따른 멕시코 공장신축 등으로 현지 공급 및 품질 경쟁력 강화

대유에이피 멕시코 몬테레이(위)공장 및 슬로바키아 질리나(아래) 공장
대유에이피 멕시코 몬테레이(위)공장 및 슬로바키아 질리나(아래) 공장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국내 자동차 스티어링 휠 업체 대유에이피(대표 이석근)가 업계 최고의 품질 경쟁력을 바탕으로 본격적인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선다.

대유에이피는 해외 자동차 전시회인 ‘2023 월드카어워즈 (World Car Awards·WCA)’에서 ‘세계 올해의 차’를 수상한 아이오닉 6를 포함해 아이오닉5, EV6, 소형 CUV 전기차, 승용전기차등 6개 차종의 해외공장 공급 차종에 대한 스티어링 휠 수주를 했다고 30일 밝혔다.

수주한 스티어링휠은 2024년부터 본격적인 양산에 돌입하게 되며, 생산 규모로는 연간 약 36만대 정도다. 현재 소형 SUV 코나 후속차량인 SX2도 성공적으로 개발을 완료해 본격적으로 양산중에 있다.

대유에이피는 이번 수주뿐만 아니라 해외 완성차 시장 고객 및 원가경쟁력 확보를 위한 지속적인 영업활동도 펼치고 있다. 특히 신시장인 중국, 베트남, 멕시코, 슬로바키아 진출을 통해 대규모 수출 실적성장을 달성하고 있다. 베트남에 가죽 감싸기 생산기지를 구축중이며, 멕시코 몬테레이 지역에 공장증설을 통한 년간 70만대 생산능력이 확보 될 예정이다. 또한, 슬로바키아에 생산기지를 설립해 물류체계 구축, 물류비 절감과 현지 공급 안정화를 통한 신속한 품질대응도 도모하고 있다.

이와 함께 대유에이피는 원가경쟁력 확보 및 기업의 체질개선을 위하여 끊임없는 변화를 주도하고 있다. 2017년부터 시작된 스마트공장 고도화를 통한 로봇자동화, 공정자동화 시스템, APS(AI활용생산스케쥴링 자동화), MES(제조실행시스템), ERP(전사적 자원관리 시 스템)를 구축해 생산성 향상 및 균일한 제품의 품질을 확보하는데 성공했다.

한편, 대유에이피는 18건의 특허, 1건의 디자인등 총 19건의 지적재산권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2022년에는 폴더블 스티어링휠에 대한 특허권을 획득하며, 미래차 산업과 연계한 핵심 기술을 확보했다.

대유에이피 관계자는 “대유에이피는 품질과 제품 경쟁력에 대한 노력은 물론 2021년 자동차산업발전유공 대통령 표창, 2022년 노사문화대상 대통령상을 수상하는 등 자동차 산업 발전에도 앞장서고 있다”라며 “대유에이피는 지역사회 소외계층도 직접 찾아가고, 사내 임직원 헌혈봉사활동 등 ESG 경영 활동에도 앞장서며 대한민국 대표 중견기업 으로서 책임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sglee640@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