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2.08.12(금)

금융 문맹 퇴치가 목표…양질의 금융투자 콘텐츠를 통해 건전한 투자문화 조성

center
금융투자정보 플랫폼 프류팅 이선철 대표(왼쪽에서 3번째)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금융투자정보 플랫폼 기업 프루팅(fruiting)(대표 이선철)이 4일 정식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프루팅’은 투자에 필수적인 양질의 콘텐츠를 엄선 후 해석 및 제공해주는 종합 플랫폼으로, 제도권 내외에서 자기 자본을 운용, 펀드 운용, 기관 브로커 등 투자 전문가로 오랫동안 활동한 이선철 대표가 민간의 선진화된 투자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개발한 서비스다.

프루팅이 제공하는 콘텐츠는 크게 2가지가 있다. 첫번째로는, 전문가가 엄선한 양질의 콘텐츠를 일반인의 눈높이에 맞게 번역 및 해설해준다. 어려운 경제뉴스를 풀어주는 ‘뉴스해석’과 ‘인사이터’(거시 경제), ‘종목분석’(개별 주식 및 산업), ‘채움’(투자 교육) 등의 카테고리가 이에 해당된다. 두번째로는, 제도권의 생생하고 통찰력 있는 목소리를 전달하는 자체 콘텐츠가 있다. 프루팅 자체의 시황 레포트인 ‘프루터즈’와 국내 다수의 펀드매니저들의 투자 전략과 철학 등을 엿볼수 있는 ‘어드바이저’ 메뉴로 구성된다.

프루팅 이선철 대표는 “금융 소비자들은 각종 리딩방, 유튜브, 팟케스트 등 다양한 곳에서 투자 정보를 얻고 있지만, 쏟아지는 정보의 홍수속에 많은 혼란을 겪고 있다.”며 “제대로 된 양질의 경제/투자 정보를 엄선해주고, 또 이를 번역 및 해석 제공하여 한국의 건강한 투자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