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2.12.06(화)
center
아마테라스 협곡 단풍열차.
[비욘드포스트 조동석 기자]
롯데관광개발은 오는 11월 3박 4일 일정으로 출발하는 미야자키 단독 전세기 여행상품이 지난달 29일 출시된 지 한달 만에 436개 전 좌석이 판매됐다고 29일 밝혔다.

업계에서 코로나19 이후 출시된 단독 전세기 상품이 완판에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롯데관광개발측은 “고가 패키지임에도 불구하고 일본이 내달 11일부터 비자 면제 등의 입국 규제를 대폭 완화함에 따라 그동안 억눌려왔던 일본 여행 수요가 폭발하면서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판매 상품은 일본의 단풍 개화시기에 맞춰 총 2회(11월13일, 16일) 에어부산을 타고 인천에서 미야자키로 출발하며, 자연 관광 및 골프투어 등 다채로운 여행 코스를 제공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회사측은 “최근 엔저(엔화 가치 하락) 현상까지 겹치며 일본 패키지 여행을 비롯한 항공권과 숙소만 묶은 에어텔 관련 문의가 지난달에 비해 300% 가량 급증하고 있는 반가운 상황”이라면서 “이에 발맞춰 고품격 여행 서비스를 추구하는 롯데관광개발만의 특색 있는 일본 여행 상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롯데관광개발은 지난 5월 코로나19 이후 2년4개월만의 북해도 단독 전세기 여행 상품을 업계 최초로 출시하는 등 종합관광레저기업으로 차별화된 전세기 상품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