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4.09(목)

분담금 협상 따라 우선순위 매긴 뒤 휴직 실시 가능성

center
주한미군 제23화학대대 소속 501중대가 공개한 지난해 12월 19일 경기 의정부시 소재 미군기지 캠프 스탠리 북한 WMD 제거 훈련 사진.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된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 문제와 관련, 미 합동참모본부 측이 업무에 '우선순위'를 매길 수도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19일(현지시간) 미 국방부 공식 트위터 계정에 올라온 브리핑 영상에 따르면, 윌리엄 번 미 합참 부참모장이 이날 조너선 호프먼 국방부 대변인과의 공동 브리핑 질의응답 과정에서 이같은 입장을 내놨다.

번 부참모장은 이날 9000여명의 주한미군 한국인 직원을 거론, "이들은 매우 중요하고, 우린 협상을 계속하고 있다"며 "협상을 통해 실행 가능한 길을 찾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숫자와 관련해 크거나, 중간이거나, 작은 선택지들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업무가 계속될 수 있도록, 만약 필요할 경우 우리는 근로자들이 제공하는 업무의 우선 순위를 매겨야 할 것"이라고 했다.

번 부참모장은 구체적으로 "군 요원(service member)들과 그 가족에게 확실히 영향을 미치는 삶, 건강, 안전을 우선적으로 처리해야 할 것"이라며 "가장 중요하게는, 우리는 임무에 초점을 맞춰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을 위시한 주한미군 지도부는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노조 측에 한미 방위비 분담금 합의 진행 상황에 따른 무급휴직 가능성을 통보한 바 있다.

이날 번 부참모장의 발언은 이 연장선상에서, 경우에 따라 우선순위를 정해 휴직을 실시할 수 있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뉴시스>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