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4.07.16(화)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경기지부, 12일 대규모 파업 예고

[비욘드포스트 김형운 기자]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이 10일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경기지부의 단체협약 쟁취 7·12 총파업 예고에 대해 "학생의 권리에 차질을 주는 방식의 파업에 대해서 엄중한 대응을 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임 교육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교육청이 지켜줘야 할 권리는 단체의 권리만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SNS에서 "공공운수노동조합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경기지부는 7월 12일 약 4000명이 참가하는 파업을 예고했다"며 "학생을 볼모로 하는 파업결정을 철회해달라"고 말했다.

앞서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경기지부는 지난 5월10일~17일 단체협약 쟁취를 위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파업 찬성율 93.1%이 나와 총파업을 결정했다.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이 10일 오후 경기도교육청 남부청사에서 도교육청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를 갖고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경기지부 총파업 실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경기도교육청)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이 10일 오후 경기도교육청 남부청사에서 도교육청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를 갖고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경기지부 총파업 실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경기도교육청)

교육공무직 노동자들은 공무원과 공무직의 유급병가 일수가 각각 60일과 30일로 다르고 장기재직휴가가 공무원은 5~20일 사이인 반면 공무직은 제공되지 않기 때문에 처우 개선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임 교육감은 "파업이 이뤄지면 급식과 초등돌봄, 유치원 방과후 교육뿐만 아니라 심지어 특수교육까지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다"며 "대화 중에 파업을 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 교섭 테이블에서 벗어나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특히 "도교육청은 2022년 6월부터 매주 수요일 단체교섭을 진행해 본교섭 1회, 실무교섭 83회를 실시했다"며 "이밖에 학교 급식실 현장 조리 근로자의 폐암 걱정을 없애기 위해 2027년까지 1700개교에 2244억을 투입하는 등 단체 요구에 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권리가 있다고 무조건 행사해서는 안 된다"며 "단체의 권리를 위해서 학생 개개인의 권리가 침해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확고히 하고, 학교 급식, 늘봄 등이 철도, 수도, 항공, 병원, 혈액과 같은 필수공익사업에 필수유지업무가 되도록 노조법 개정도 노력할 것"이라며 "현장에 차질이 없도록 총력 대응하겠다. 파업 대책 상황실을 운영해 현장의 혼란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임 교육감은 "파업에 참여하는 종사자들의 규모를 고려한 식단 조정, 대체급식 등을 실시하고 통합늘봄을 운영하는 등 본청·교육지원청·직속기관·학교가 전력을 다해 피해를 줄일 것"이라고 말했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