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종양학 관련 2개 연구개발 프로그램 협력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한국 유수 헬스케어 기업인 유한양행과 차세대 바이오기술 선도 기업인 씨클리카(Cyclica Inc.)가 유한의 독립된 연구개발(R&D) 프로그램 2건에 씨클리카의 독점적인 인공지능(AI) 통합형 신약 후보물질 발굴 플랫폼을 적용하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고 11일 발표했다.

유한은 신약 개발 노력을 강화하기 위해 혁신 기술을 도입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또한 다양한 치료 영역에서 씨클리카가 제공하는 유일무이한 단대단(end-to-end) AI 통합 신약 후보물질 발굴 플랫폼을 활용해 자사의 R&D 우선 순위에 따라 정해진 관심 목표에 적합한 화학적 특성을 가진 새로운 고급 유사 선도물질 분자를 개발할 계획이다.

유한은 씨클리카의 통합 후보물질 발굴 플랫폼인 ‘리간드 디자인(Ligand Design™)’과 ‘리간드 익스프레스(Ligand Express®)’를 활용해 목표에 적합한 약리학적, 물리화학적, ADMET 특성을 가진 새로운 화학 물질을 생성하는 한편, 시스템 생물학과 구조적 약물 유전체학에 대한 인사이트를 제공할 계획이다.
씨클리카는 계약 선금과 함께 특정 목표 달성 시 마일스톤 대금을 지급받게 된다. 양사는 이번 협업을 통해 치료법이 개발되지 않은 영역에서 새로운 솔루션을 제시하기 위한 후보물질 발굴과 R&D 강화를 위해 장기적인 협력 관계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한양행 대표이사 이정희 사장(CEO)은 “유한의 연구개발 프로그램에 씨클리카의 독점적인 AI 통합형 신약 후보물질 발굴 프로그램을 적용하게 돼 기쁘다”며 “이번 협력을 기반으로 양사 파트너십을 확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유한은 AI나 빅데이터처럼 신약 개발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새로운 컴퓨터 기법을 적용해 환자들에게 최상의 신약을 빠른 시간 안에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씨클리카 사장 겸 최고경영자(CEO) 나히드 커지(Naheed Kurji) 는 “더 나은 약을 개발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머신러닝과 딥러닝 등 새로운 전산 기법을 과감히 도입하는 선도적 기업인 유한과 협력하게 돼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협력을 시작으로 향후 양사 협력관계를 통해 더 나은 신약을 기다리는 환자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