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가수 겸 작곡가 에이톤(본명 임지현)이 성폭행을 하려던 외국인 남성을 업어치기로 제압했다.

11월30일 채널A 뉴스 보도에 따르면, 에이톤은 이날 아침 외국인 남성은 길을 가던 20대 여성에게 성폭행을 시도했다.

에이톤은 여성의 비명을 듣고 현장으로 달려갔고, 외국인 남성을 쫓아갔다. 외국인 남성은 에이톤이 자신을 붙잡으려고 하자 주먹을 휘두르며 도망쳤다. 이 과정에서 골목을 지나가던 행인들이 폭행을 당했다.

에이톤은 외국인 남성을 업어치기한 뒤 바닥에 넘어뜨렸다. 경찰이 도착할 때까지 몸으로 눌러 제압했다.
이 사건이 알려지자 에이톤은 페이스북에 뉴스 화면을 캡처한 사진을 올렸다. '업어치기 맛집'이라는 해시태그를 달기도 했다.

또 "눈뜨자 마자 정신 없어서 다시 작업실에 차두고 택시안. 사진은 고민하다 둘다 올리기"라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외국인 남성은 미국 출신으로 인근에서 영어 강사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남성을 체포한 뒤 성폭행 미수 혐의로 입건했다. 당시 외국인 남성은 술을 마신 상태였으며 관련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에이톤은 가수 백지영, 길구봉구, 미교, 이우 등의 곡을 프로듀싱한 작곡가다. 올해 3월 엠넷 '너의 목소리가 보여' 시즌6에 출연했으며 지난달 28일 첫번째 미니앨범 '발라드'를 발표했다.

<뉴시스>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