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2.06.28(화)
center
사진=플로리스트 제프리 킴
[외부칼럼=플로리스트 제프리 킴]
우리나라는 사계절이 있어 꽃들이 짧은 시간 동안 절정을 이뤘다 사라진다.

꽃이 우리 곁에 머무는 시간이 길지 않으니 잠깐 짬을 내서라도 만개한 꽃을 찾아 요란스럽게 몰려다니는게 어쩌면 당연할지도 모른다.

꽃을 보기 위해 시간 들여 꼭 어디를 가야 하는 건 아니다. 먼 길을 굳이 찾아갈 필요도 없다. 꽃은 우리 일상 속에 있으니까.

길을 가다가 흐드러진 꽃을 보게 되면 잠깐 발길을 멈추고 그 순간을 즐기는 것으로 충분하다. 또 집마당, 아파트 정원 근처 학교나 공원 등 어디든 꽃놀이 장소가 될 수 있다.

바쁘고 피곤하다는 이유로 마당의 꽃이 피는지 지는지 조차 모르고 지내기 쉬운 우리의 삶.

퇴근 후 아주 잠깐의 시간을 내서 꽃을 바라보고 쌓인 생각과 걱정들을 털어내며 꽃의 시간과 우리 삶의 시간을 맞춰보는 거다.

그곳이 베란다 화분 옆이면 어떠랴. 꽃이 있고 잠깐의 휴식이 있다는 것 만으로 이미 충분하다.

꽃놀이 준비물로는 보온병에 담긴 꽃차 한잔 정도면 충분할 듯하다.

따뜻하고 향기로운 차 한잔이 꽃의 향을 한결 더 잘 느끼도록 도와주고 차가워져 있던 마음의 온도를 1도 쯤 올려줄 것이다.

조금 특이한 꽃놀이를 즐기고 싶다면 꽃시장으로 놀러가는 것도 방법이다. 꽃시장은 한겨울에도 꽃놀이를 할 수 있다! 꽃시장의 장점이라면 엄청난 꽃들이 모여 내뿜는 향기를 마음껏 마실 수 있다는 것이다.

해가 나면 나는대로, 흐리면 흐린대로 변하는 꽃 빛을 바라 보면 어느새 시간은 천천히 흐르고 마음은 고요해질 것이다.

벚꽃이 떨어지는 속도가 초속 5센티미터라 했던가.

시속 백 킬로미터의 속도로 질주하는 일상의 속도를 잠깐 늦추고 바람에 흔들리며 떨어지는 꽃잎을 보면서 천천히 흐르는 꽃의 시간에 빠져보자.

경쟁심, 짜증, 불안 같은 부정적인 감정들이 가라앉고 마음도 고요히 흐르기 시작할 것이다.

도시인들이여 오늘도 꽃길만 걸으소서.

▶ 플로리스트 제프리 킴
- 2003-2006년 : 런던 제인파커 플라워 Creative team 플로리스트 활동
- 2006-현재 : '제프리플라워' 설립 후 제프리킴 플로리스트 활동

플로리스트 제프리 킴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