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4.04.20(토)
LG전자는 최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웨스틴 조선 서울 호텔에서 조선호텔앤리조트와 ‘호텔 서비스 업무 효율화 및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서비스 로봇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은 (좌측부터)조선호텔앤리조트 이주희 대표이사, LG전자 장익환 BS사업본부장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 = LG전자 제공)
LG전자는 최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웨스틴 조선 서울 호텔에서 조선호텔앤리조트와 ‘호텔 서비스 업무 효율화 및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서비스 로봇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은 (좌측부터)조선호텔앤리조트 이주희 대표이사, LG전자 장익환 BS사업본부장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 = LG전자 제공)
[비욘드포스트 한나라 기자] LG전자는 최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웨스틴 조선 서울 호텔에서 조선호텔앤리조트와 ‘호텔 서비스 업무 효율화 및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서비스 로봇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조선호텔앤리조트 이주희 대표이사, LG전자 장익환 BS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양사는 △호텔에서 활용 가능한 카트형 로봇 개발 및 공동 실증 사업 △카트형 로봇의 최적화를 위한 프로세스 구축 △호텔 로봇 솔루션 적용 확대 등을 단계적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호텔에서 활용되는 로봇은 객실 투숙객이 이용하는 복잡한 공간에서 직원과 함께 다양한 업무를 수행한다.

따라서 이를 위한 △AI 기반의 정교한 자율주행 △동작 제어를 위한 통신 기술 △주변 정보를 수집하는 센서 및 빅데이터 처리 등 고도화된 관제 기술이 중요하다.

LG전자는 ‘클로이 캐리봇’을 활용해 객실 정비용 카트, 식자재 무인 운반 등 다양한 용도로 이용하는 로봇을 개발한다고 설명했다.

LG 클로이 캐리봇은 본체 뒤에 대량의 물건을 적재해 목적지로 운반하는 데 특화된 물류 로봇이다.

LG전자는 서울 소공동 소재 ‘웨스틴 조선 서울’을 시작으로 로봇 공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단순, 반복, 무거운 운반 업무는 로봇이 수행하게 되며 직원은 고객을 위한 핵심 서비스에 집중하게 된다.

예를 들어 객실 정비용 카트 대신 클로이 로봇과 연결된 수납함에 물건을 탑재하고 목적지를 입력하면 로봇이 스스로 객실까지 이동한다.

직원은 객실에 도착한 로봇에서 정비 물품 이용 후 다음 장소로 로봇을 보내면 직접 카트를 이동하지 않아도 된다.

또 미니바 물품, 무거운 식자재, 웨딩물품, 베이커리 등을 탑재해 목적지까지 무인으로 배송할 수 있다.

호텔 관리 앱을 로봇과 연동해 현재 객실 이용 여부 등을 확인하거나 관제 시스템을 통해 원격으로 로봇 위치 확인 및 호출도 가능하다.

LG전자 로봇사업담당 노규찬 상무는 “서비스 로봇은 다양한 공간에서 활용하기 위해 AI부터 통신, 관제를 아우르는 고도화된 기술을 요구한다”며 “일찍부터 쌓아 온 차별화된 로봇 솔루션 역량을 토대로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hnr56@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