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뉴시스 제공)
[비욘드포스트 김도현 기자] 광주∼대구 간 달빛내륙철도 건설추진을 위해 '제5차 달빛내륙철도 경유 지자체 실무자협의회’가 13일 광주시청에서 소회의실에서 열린다.

실무자협의회에는 광주시와 대구시를 비롯해 담양, 순창, 남원, 장수, 함양, 거창, 합천, 고령 등 경유지 10개 지자체, 전남·전북·경남·경북 등 광역지자체 담당과장과 실무자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회의에서는 9월 6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리는 ‘달빛내륙철도 조기 건설을 위한 국회포럼’을 앞두고 각 지자체별 역할을 논의한다.

국토교통부가 올 하반기에 추진하기로 한‘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2021∼’2030)’에 달빛내륙철도를 신규사업으로 진행하기 위한 대책을 점검한다.

광주시, 대구시 등은 그동안 달빛내륙철도 조기 건설을 위해 국회와 협력한 결과 2019년 정부예산에 용역비 5억원을 확보하고 국토부가 지난 6월 용역에 착수하면서 사업 추진이 가시화되고 있다.

대통령 공약사업인 광주와 대구를 잇는 달빛내륙철도가 광주와 대구 사이 191.6㎞ 구간을 최고 시속 250㎞로 달리며, 1시간대 생활권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