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LG전자)
[비욘드포스트 강기성 기자]
LG전자가 LG씽큐를 운영하는 국가가 150여국가로 늘었다고 13일 밝혔다.

LG전자 가전관리 앱인 LG씽큐는 지난 9월부터 고객들이 씽큐 앱을 보다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구글 어시스턴트 기반의 음성인식 기능을 추가했다. 국내 가전업체 가운데 관련 앱에 음성인식 기능을 추가한 것은 LG가 최초다.

예를 들어 씽큐 앱에 제품을 등록한 뒤 마이크를 누르고 ‘공기청정기 바람 강풍으로 바꿔줘’라고 말하면 앱이 음성을 인식해 제품을 작동시킨다. ‘통세척이 뭐야?’, ‘김치묻은 셔츠는 어떻게 세탁해?’ 등의 질문에도 화면으로 답해준다.

지난달부터는 고객들이 씽큐 앱의 스토어에서 소모품과 액세서리를 주문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퓨리케어 360o 공기청정기의 필터와 무빙휠, 코드제로 A9의 물걸레 파워드라이브와 청소포, 스타일러의 옷걸이와 향기시트, 김치냉장고의 김치통 등이 가능하다.
고객들은 공기청정기를 씽큐 앱에 등록하면 씽큐 앱이 필터 교체시점을 알려줘 소모품을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다.

씽큐 앱과 연동되는 가전제품도 지난해 20종에서 올 연말에는 24종으로 늘어날 예정이다.

앞서 LG전자는 가전관리 앱을 보다 강화하는 취지에 맞춰 앱 명칭을 ‘LG 스마트씽큐’에서 ‘LG 씽큐’로 변경했다.

류혜정 LG전자 H&A스마트홈사업담당 전무는 “LG 씽큐 앱이 단순히 가전을 제어하는 것을 넘어 고객들이 가전을 보다 편리하고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기성 비욘드포스트 기자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