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5.30(토)

1조6000억, 라임 사태 신한금투 전 임원 구속… “증거인멸·도주우려·사안 매우 엄중해”

승인 2020-03-28 02:10:14

center
'라임' 펀드 판매사인 신한금융투자 전 본부장 임 모씨가 27일 오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상 수재 및 사기 혐의 등으로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을 나서고 있다.
이날 법원은 임 본부장에 대해 사안이 매우 중대하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사진=뉴시스
[비욘드포스트 김진환 기자]
1조6000억원대 '라임자산운용 사태'와 관련해 펀드의 부실을 알리지 않고 판매를 계속한 혐의를 받는 신한금융투자의 전 임원이 27일 구속됐다.

서울남부지법 박원규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임모 전 신한금융투자 PBS본부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연 뒤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검찰이 라임 사태 수사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이후 피의자를 구속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부장판사는 "증거인멸 및 도망 염려가 있고, 사안이 매우 엄중하다"고 구속영장 발부 사유를 전했다.

임 전 본부장은 신한금투가 라임자산운용과 함께 리드에 투자를 해주고 그 대가로 리드로부터 1억65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는다. 또 펀드 가입자들에게 해외 무역금융펀드에 직접 투자하는 상품인 것처럼 속여 480억원을 편취한 혐의도 있다.

이외에도 임 전 본부장은 라임자산운용 펀드의 구조설계 단계부터 사건에 개입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임 전 본부장의 구속으로 검찰 수사는 탄력을 받게 됐다.

한편 검찰은 지난해 말 코스닥 상장사 리드의 800억원대 횡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라임자산운용이 개입한 정확을 포착, 수사를 시작했다.

현재 사건의 주모자인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 등 주요 피의자의 신병을 확보하지 못한 상태다. 이 전 부사장의 출국기록이 없는 상태라 밀출국을 했거나 지방에 숨어 지내는 것으로 검찰은 추정 중이다.

한편 서울남부지검은 이 전 부사장의 도피를 도와준 혐의로 성모씨와 한 모씨 등 조력자 2명을 지난 26일 체포했다. 검찰은 27일에 이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gbat0530@gmail.com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