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9.24(목)
center
(사진=뉴시스)
[비욘드포스트 강기성 기자]
금융감독원이 수사중인 카드번호 도난사건 관련 정보 유출 카드수는 61만7000개로 이중 0.022%에 해당하는 138개가 부정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금액은 1006만원으로 추정된다.

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으로부터 제공받은(카드번호 도난사건관련) 카드번호 가운데 중복, 유효기간 경과, 소비자 보호조치 기 완료 등을 제외한 유효카드 수는 61만7000건으로 확인됐다.

최근 3개월간 61만7000개의 카드 가운데 부정사용은 138건(0.022%)으로 피해금액은 약 1006만원이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은 하나은행 해킹 혐의로 지난해 6월 구속된 이모씨의 추가 범행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1.5TB의 외장하드를 확보해, 금융당국과 공조수사를 벌여왔다.

이와 관련 금감원은 카드번호 유출 등에 따른 부정사용이 확인될 경우, 관련 여신전문금융업법에 따라 해당 금융회사가 전액 보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현재 도난된 카드정보의 구체적인 유출경위 및 방법 등에 대해서 경찰청의 수사가 진행 중에 있으며, 금감원, 여신협회, 금융회사 등의 대응조치 현황과 금융소비자 유의사항을 안내할 계획이다.

앞서 금감원은 각 금융기관은 부정사용방지시스템(FDS) 가동 강화 등 이상징후 감지시 소비자의 휴대폰으로 전환 또는 문자를 발송하고 카드결제 승인차단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외 POS단말기 보안 강화를 위해 지난 2018넌 7월 정보유출에 취약한 종전의 마그네틱(MS) 방식에서 정보보안 기능이 강화된 IC방식으로 교체했다고 덧붙였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