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9.23(수)

이낙연, 주호영, 정세균 등 충북 수해 현장 찾아
이낙연 "특별재난지역 지정 걱정 안 해도 돼"
통합당 의원 자원봉사에 이 지사도 구슬 땀

center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5일 충북 충주시 엄정면 괴동리 산사태 피해 주택에서 복구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뉴시스>
여야 정치권이 사상 최악의 비 피해를 당한 충북 중북부를 찾아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힘을 보탰다.

5일 음성군 감곡면과 충주 충북선 삼탄역 수해 현장을 잇따라 찾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은 "전에는 시·군·구별로 재난지역을 선포했지만, 2017년 청주 수해 이후 읍면동으로 세분화할 수 있게 됐다"면서 "과거에 비해 속도도 빨라진 만큼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걱정 안 해도 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어 "재난지역 선포를 세분화한 것은 잦아진 국지성 호우를 반영한 것"이라면서 "구체적인 피해액이 다 나오기 전이라도 기준선을 넘으면 선포하게 된다"고 부연했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등 의원들도 이날 충주시 엄정면과 단양군 매포읍 수해 현장을 찾아 집안에 밀려 들어온 토사를 치우며 구슬땀을 흘렸다.

야당 의원들의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을 방문한 이시종 충북지사는 "일당을 많이 쳐 드려야겠다"는 농을 던지며 의원들과 함께 삽을 들고 토사 치우기에 힘을 보탰다.

이날 오후에는 정세균 총리가 충주시 엄정면 수해현장과 실종 소방관 수색 작업이 진행 중인 나루터 강변을 찾아 수재민과 소방관들을 격려했다.

이 지사와 조길형 충주시장, 류한우 단양군수는 이날 지역을 찾은 정 총리와 여야 정치권에 충주, 제천, 진천, 음성, 단양 등 5개 시·군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촉구했다.

특히 이 지사는 "이번 집중호우로 큰 피해가 발생한 삼탄~연박 구간은 선형이 불량해 수해에 취약하다"고지적하면서 충북선철도 고속화 사업 반영을 요구했다.

충북선철도고속화사업은 지난해 예비타당성조사가 면제되면서 추진이 확정됐다. 오송~제천 구간 88㎞를 1조5000억원을 들여 시속 230㎞로 고속화하게 된다.

그러나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안에 삼탄~연박 선로 개량과 원주 연결선(단선)은 빠진 상태다.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