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11.30(월)
center
가자연세병원 김포점 전병호 병원장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우리의 신체는 보통 50세 이후부터 뼈가 약해지고 골밀도가 낮아지게 된다. 이렇게 연령이 높아지면서 노화로 인해 찾아오는 다양한 질환들이 많지만, 그 중 오십견의 경우 어깨관절의 만성 통증을 유발하고 운동의 제약을 일으키게 되어 일상 생활에서 큰 어려움을 느끼게 된다.

동결견이라고도 불리는 오십견의 정식 명칭은 유착성 관절낭염으로써, 어깨를 둘러싸고 있는 관절낭이라는 조직에 여러 요인으로 염증이 발생해 주변 인대 및 힘줄이 유착 되어 섬유화가 발생하는 질환이다.

오십견은 특별한 외상이 없이 통증을 느끼면서 시작되기 때문에, 가벼운 근육통 정도로 오인하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대표적인 증상은 어깨 통증과 관절운동의 제약이며, 머리를 감거나 옷의 단추를 잠그는 등 팔을 들어올리는 동작이 어려워진다. 또한, 밤에 통증이 더욱 극심해지는 야간통이 발생하며 이로 인해 수면 장애까지 유발할 수 있다.

오십견은 원인에 따라 크게 일차성 오십견과 이차성 오십견으로 분류하는데, 특별한 이유가 없이 어깨 관절 내부의 조직들이 점점 오그라들며 통증이 발생하는 경우를 일차성 오십견이라고 한다. 이차성 오십견은 외부의 질환이나 주변의 외상 및 염증으로 발생하는 것을 말하며, 당뇨를 앓고 있는 경우 오십견의 치료 예후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초기 오십견으로 치료하기 위해 내원한다면 보존적 치료로 충분히 증상의 개선이 가능하지만, 보존적 치료만으로 호전이 없는 경우 관절내시경 수술로 오십견의 개선을 기대할 수 있다.

가자연세병원 김포점 전병호 병원장은 “증상이 경미한 초기라면 약물치료, 물리치료, 주사치료 등의 보존적 치료로 개선이 가능하지만, 악화된 경우 수술이 불가피합니다. 최근 기존의 수술치료와는 다르게 회복 기간이 짧은 관절내시경 수술을 통해 오십견을 극복할 수 있다.”고 전하면서, “오십견의 경우 어깨의 운동이 제한되어 일상 생활에 큰 어려움을 주고, 자연적으로 회복하기에는 긴 시간이 필요합니다. 때문에 어깨 통증이 발생했다면 방치하지 않고 신속하게 내원해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어깨 관절내시경 수술은 1cm 미만의 최소 절개를 통해 내시경과 특수기구를 삽입하여 진행하는 치료이다. 이는 관절 내부를 직접 실시간으로 내시경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미세한 관절의 손상까지 발견할 수 있어 정밀한 진단 및 치료가 가능하다.

최소한의 절개 범위로 출혈 또한 적어 후유증의 발생 위험이 낮은 편이며, 국소마취를 통해 진행되므로 고령의 환자나 만성질환을 가진 환자도 부담 없이 받을 수 있다. 특히 기존의 수술치료와 달리 회복 기간이 짧은 편으로 일상으로의 복귀 또한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