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1.01.21(목)

“씨야, 소속사 간 의견 조율 불가피. 안타까운 소식 전해드려 죄송”

center
<자료제공-모스트웍스>

[비욘드포스트 이지율 기자]
가수 김연지 측이 그룹 씨야 재결합 무산에 관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김연지 소속사는 오늘 25일 “씨야 프로젝트 앨범은 세 소속사 간의 의견 조율이 어려워 무산되었다”며 “믿고 기다려주신 팬들에게 안타까운 소식 전해드려 죄송할 따름이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프로젝트 성사를 위해 당사와 김연지는 적극적으로 프로젝트 진행에 모두 참여하였으나, 세 소속사 간 의견 조율이 쉽지 않아 프로젝트 진행 중단에 합의하였다”고 밝혔다.

앞서 씨야는 지난 2월 JTBC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3’에 출연해 재결합 무대를 선보인 이후 프로젝트 앨범 발매 논의를 진행 중이었으나, 아쉽게 세 소속사 간의 스케쥴 조율이 불가피하게 되면서 무산되었음을 전했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