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3.01.28(토)

국내 공식 출시

center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로봇기술 기반 헬스케어 기업 에이치로보틱스(대표 구익모)는 14일 자사의 스마트 원격재활 플랫폼 ‘리블레스(Rebless)’가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의 인증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앞서 에이치로보틱스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리블레스의 장비 등록을 올해 마친 데 이어, 정식으로 국내 시장에도 판매를 개시하며 빠르게 글로벌 진출 속도를 올리고 있다.

이번 식약처 인증을 통해 에이치로보틱스는 정식으로 병원과 환자를 대상으로 국내에서 리블레스의 유통 및 판매를 개시한다. 또한 현재는 정형용 운동장치로 등록된 리블레스가 신경계 질환재활에 대한 사용성 또한 검증할 기회도 얻게 됐다. 이에 따라 리블레스는 내년 초 현대아산병원과 뇌졸중환자에 대한 추가 임상 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에이치로보틱스는 임상 결과를 성공적으로 마무리짓고, 중추신경계 환자를 대상으로 한 보험급여 추가도 기대하고 있다.

리블레스는 재활 운동 로봇과 앱, 웹을 한데 묶어 환자에게 통합 재활 솔루션을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팔꿈치, 무릎, 손목, 발목 등 일상 생활 움직임에 필수적인 4개의 신체 관절부위에 대한 운동이 가능하며 환자는 리블레스의 보조를 받아 가정에서도 꾸준하게 수동 재활 운동(Passive) 및 능동 재활 운동 (Active)을 진행할 수 있다. 능동(Active) 운동은 환자 근력 상태에 따라 보조력 (Assist)과 저항력 (Resist)으로 활용할 수 있어 마비환자의 재활은 물론 고령자와 중증 질환 환자를 대상으로 한 통증관리 및 근력 관리에도 이용될 수 있다.

헬스케어 업계 관계자들은 리블레스의 통합 재활 솔루션으로서의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기존에도 다양한 재활 로봇이나 원격 모니터링 업체들은 존재했으나, 전 단계를 아우르는 통합 재활 솔루션 플랫폼을 구축한 사례는 극히 드물다.

원격진료가 허용된 국가에서는 환자가 리블레스를 이용해 자택에서도 지속적으로 원격 재활 운동을 수행할 수 있어 코로나바이러스19감염증의 대유행으로 병원 방문 재활에 어려움을 겪는 환자수가 증가하는 요즘, 실제적인 원격 재활이 가능한 솔루션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에 힘입어 에이치로보틱스는 리블레스의 해외 진출에도 속도를 올리고 있다. 올해 하반기에는 미국 식품안전의약국(FDA) 제품 등록을 완료하며 북미 진출 준비를 마쳤다. 또한 지난 10월에는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에서 주관하는 KSC(Korea SMEs and Startups Center) 핀란드 지원대상으로 선정되며 유럽 진출을 추진 중이다.

구익모 에이치로보틱스 대표는 “FDA 등록에 이어 국내 식약처 허가를 얻어 전세계 더 많은 재활 환자들에게 치료기회를 제공하게 돼 기쁘다”면서 “코로나 대유행 상황에 재활에 어려움을 겪는 환자들의 고통을 경감시키는데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