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1.03.04(목)

미니시리즈 남자 최우수연기상 강하늘
미니시리즈 여자 최우수연기상 김희선
연속극 부문 최우수연기상, 이상엽·이민정
신인상, 이도현·장동윤·전미도
손예진, 'KT Seezn 스타상' 수상

center
23일 경희대 서울캠퍼스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2020 APAN 스타 어워즈'에서 대상을 받은 배우 현빈 (사진='2020 APAN 스타 어워즈' 제공)
<뉴시스>
배우 현빈이 올해 'APAN 스타 어워즈'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23일 열린 '2020 APAN 스타 어워즈'에서 tvN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으로 대상을 탄 현빈은 "2021년의 시작을 이렇게 큰 상과 함께할 수 있어서 너무 기쁘고, 이 상에 대한 보답으로라도 올 한해를 더 멋지게 잘 꾸며나가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앞으로도 더 열심히 공부하고 고민해서 지금보다 더 나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정혁이한테는 최고의 파트너인 윤세리, 예진씨에게 고맙다"며 "예진 씨가 잘 빚어낸 윤세리라는 캐릭터로 인해서 리정혁이 더 멋지게 숨 쉴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배우 김승우의 단독 MC로 진행된 이날 시상식에서 배우 중심의 시상식으로 연기력 지명도, 인기도, 호감도, 드라마 시청률 등 모든 심사 기준에서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친 배우 공효진, 김희애, 김혜수, 박서준 등이 대상 후보에 올랐고 최종 심사 끝에 현빈이 대상을 거머쥐었다.

미니시리즈 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은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열연한 강하늘, 여자 최우수연기상은 SBS TV 금토드라마 '앨리스'에서 완숙된 연기를 선보인 김희선이 차지했다.

KBS 2TV 주말드라마 '한번 다녀왔습니다' 에서 훈훈한 커플로 출연한 이상엽과 이민정이 연속극 부문 최우수연기상을 받았다.

tvN 주말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를 통해 폭넓은 연기력을 입증한 서예지가 미니시리즈 부문 여자 우수연기상을,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미친 존재감을 과시했던 박해준이 남자 우수연기상을, '한번 다녀왔습니다'의 이상이와 MBC TV 일일드라마 '찬란한 내 인생'의 심이영이 연속극 부문 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하며 시청자들의 주목을 받은 오정세 (SBS TV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tvN 주말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김영민 (tvN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 김선영( tvN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SBS TV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이 각각 남자 연기상과 여자 연기상을 수상했다.

신인상은 JTBC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의 이도현,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 로코-녹두전'의 장동윤, tvN 목요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전미도에게 돌아갔다.

‘2020 APAN 스타 어워즈' 초이스 올해의 드라마는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게 돌아갔다. '스토브리그'의 신예작가 이신화 작가와 '동백꽃 필 무렵'의 차영훈 PD가 각각 작가상과 연출상을 수상했다.

이 밖에도 웹드라마 상은 콕TV '일진에게 찍혔을 때'가 수상했다. KBS 2TV 단편 '그렇게 살다'가 단편 드라마상을, VAST엔터테인먼트의 강건택 대표가 베스트 매니저상을 받았다. .

팬들이 뽑는 '아이돌 챔프 인기상'은 '싸이코지만 괜찮아'의 김수현과 서예지에게 돌아갔다. '아이돌 챔프 OST상'은 '이태원 클라쓰'의 OST 'sweet night'을 부른 그룹 '방탄소년단'의 뷔가 차지했다.

'사랑의 불시착'에서 '리정혁' 역과 분단의 현실을 뛰어 넘어 사랑을 키우는 '윤세리' 역을 맡은 손예진이 'KT Seezn 스타상'을 받았다.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