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1.11.28(일)

50세 이상 선수들이 출전하는 시니어 투어

center
최경주가 13일(현지시간) 미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즈버러의 세지필드 CC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규 시즌 마지막 대회 윈덤 챔피언십 2라운드 11번 페어웨이에서 샷하고 있다.
<뉴시스>
최경주(51)가 한국 남자 골프의 역사를 또 새롭게 썼다. 한국인으로는 처음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 투어에서 정상에 올랐다.

최경주는 2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터레이의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파72)에서 벌어진 PGA 챔피언스 투어 퓨어 인슈어런스 챔피언십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1개로 네 타를 줄여 최종합계 13언더파 203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PGA 챔피언스 투어는 50세 이상 선수들이 출전하는 시니어 투어로 여기서 한국 선수가 우승한 건 이번 최경주가 처음이다.

최경주는 지난주 샌퍼드 인터내셔널에서 연장전 끝에 준우승에 만족했으나 한 주 만에 아쉬움을 씻었다.

2002년 한국 선수 최초로 PGA 투어에서 정상에 오른 최경주는 PGA 투어에서 통산 8승을 올렸다. 아시아 선수 최다 우승이다.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